고은아, 미르 남매가 부모님을 모욕한 누리꾼을 고소했다고 밝혔다.

고은아와 미르 가족이 함께하는 유튜브 채널 방가네는 지난 1일 “고소 진행 중입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업로드했다.

영상과 함께 “처음으로 굉장히 우울한 영상입니다. 오랜 시간 고통속에 몸부림치며 어쩔수없이 고소를 하게 됐습니다. 그분은 저뿐만아니라 가족분들에게 큰 상처를 줬으며 반성하는 모습이 보이지않았습니다. 평소에 안좋은 말들이나 악플들은 면역이 되어있다고 생각하는데 가족들을 건드니 저도 정신을 못차렸습니다. 많은 분들께 피해를 끼쳤고 가만히 있으면 안된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이번 일을 계기로 저도 전환점을 맞이했으며 지금도 악플에 고통받고있을 사람들을 생각하니 가슴이 아픕니다”라고 글을 남기며 영상에 대한 소개를 더했다.

미르는 영상에서 “고소를 진행 중”이라고 알리며 “평소 저희 가족에게 많은 DM이 온다. 당연히 많은 분들의 응원이 많이 오지만 성희롱적이거나 나쁜 말들, 돈을 빌려 달라는 DM도 많이 온다”고 전했다.

고은아는 “저희도 사람이니까 상처를 많이 받는다”면서 보지 않으려고 노력한다고 했고, 미르는 “한 번씩 보게 되면 상처 받는다”고 씁쓸한 표정을 지었다.

고은아는 미르가 고소를 결정하기까지 밥도 먹지 못할 정도로 마음 고생이 심했다고 전했다. 미르는 “정말 너무 힘들었다. 잠도 못 잤다. 심장이 제 귀로 들리는 느낌”이라고 털어놨다.

미르에 따르면 한 누리꾼이 DM을 통해 사실 확인 되지 않은 일들로 부모님을 모욕했다고. 미르는 “참다 참다가 못 참겠어서 고소했다. 정말 제 인생에서 힘든 순간을 꼽으라면 지금이다. 이걸 보고 계시는 그분은 성공했다. 저를 괴롭히고 힘들게 하고 싶었던 게 목표라면 성공했다”고 밝혔다.

이어 “저는 진짜 화를 안 내게 하는 스타일인데 몇 년 만에 처음 혼자서 울었다. 너무 화가 나는 거다. 캡처본이 있는데 아무에게도 보여주기 싫다. 너무 충격적이라서 안 봤으면 좋겠다”고 덧붙이며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글 /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사진 / 방가네 유튜브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