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안재현이 마음가짐을 간접적으로 밝혔다.

안재현은 1일 인스타그램에 “Piove, un arcobaleno sorgerà”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안재현이 올린 문구는 이탈리아어로 번역하면 ‘비가 오면 무지개가 올라올 것이다’라는 뜻이다.

사진 속 안재현은 마스크를 쓰고 클로즈업한 채 셀카를 촬영하고 있다.

그늘막 쉼터에 있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안재현은 구혜선과의 이혼 구설 후 티빙 오리지널 ‘신서유기 스페셜 스프링 캠프’를 통해 복귀했다.

글 /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사진 / 안재현 인스타그램, 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