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브리그’를 꿈꾸는 ‘라켓소년단’이 베일을 벗었다.

지난 31일 첫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라켓소년단’은 배드민턴계 아이돌을 꿈꾸는 시골 ‘라켓소년단’의 소년체전 도전기이자, 땅끝마을 농촌에서 펼쳐지는 열여섯 소년, 소녀들의 성장 드라마다.

누구나 친숙하게 접근할 수 있는 국민 스포츠 배드민턴을 본격 소재로 삼은 ‘라켓소년단’은 첫 방송부터 톡톡 튀는 인물을 유쾌하게 그려내고, 해남을 배경으로 한 코믹한 힐링물을 탄생시켰다.

한때 국가대표였던 윤현종(김상경 분)은 생활체육 강사에 아르바이트까지 하며 근근이 살았지만, 아들 윤해강(탕준상)의 야구 전지훈련비를 내줄 수 없는 생활고에 시달리게 된다. 윤현종은 선배의 권유로 해남에 내려와, 생활비를 벌기 위해 어쩔 수 없이 해남서중 배드민턴 부 코치를 맡게 된다.

시골 배드민턴 부는 인원 부족으로 해체 위기 직전이었고, 이에 윤현종은 윤해강에게 시합을 한 번만 뛰어달라고 부탁하게 된다. 과거 배드민턴으로 각종 대회의 상을 휩쓸었던 윤해강은 “야구가 하고 싶다”라고 투덜거리면서도 방윤담(손상연), 나우찬(최현욱), 이용태(김강훈)와 함께 첫 해남 꿀고구마배 대회에 나가게 된다.

작은 대회에서 승부욕을 발휘하며 고군분투했던 윤해강은 끝내 초등학생과의 대결에서 패했고, 이를 악물고 다음 대회를 위해 맹연습에 들어가게 된다.

극 초반 자신의 의지와 상관 없이 도심에서 내려와 시골 생활을 하게 된 윤해강은 야구도 못하고 시골에서 지내야 한다는 것을 받아들이지 못했다. 하지만 서서히 해남의 따스한 풍경과 주민들의 정을 느끼며 성장하게 된다. 이처럼 ‘라켓소년단’은 스포츠에만 집중하는 것이 아닌 치열한 승부에서 펼쳐지는 맹혹한 승부욕, 휴머니즘을 잘 녹여냈다.

긴장감 넘치는 배드민턴 경기 모습을 섬세하게 그려낸 조영광 감독과 배드민턴이라는 소재를 코믹하고 화끈하게 풀어낸 정보훈 작가의 의기투합이 환상적인 시너지를 이뤘다.

또 ‘라켓소년단’의 밝고 경쾌한 현장이 안방극장에까지 잘 전달될 수 있었던 것은 제 옷을 맞춰 입은 듯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한 배우들도 한 몫 했다.

‘라켓소년단’을 통해 부부로 호흡을 맞춘 김상경과 오나라는 극의 중심을 든든하게 세웠고, 첫 주연작을 맡은 탕준상 또한 순수한 마음씨와 불타오르는 승부욕을 가진 캐릭터를 자연스럽게 연기하며 현실감을 불어넣었다.

2020년 큰 사랑을 받았던 SBS 드라마 ‘스토브리그’는 스포츠 드라마는 성공하기 어렵다는 공식을 깨고 비시즌 야구팬들은 물론, 야구를 잘 알지 못하는 이들까지 빠져들게 했다.

‘라켓소년단’ 또한 첫 회분부터 순간 최고 시청률 6.8%, 수도권 시청률 5.9%(2부)를 기록하며 월화극 전체 1위를 차지하며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 이에 ‘라켓소년단’이 스포츠 드라마에 대한 편견을 딛고 흥행 신화를 이룰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글 /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인턴기자
사진 / SBS ‘라켓소년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