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배우 옥주현이 길고양이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옥주현은 31일 인스타그램에 “먹이를 주지 말라고 야생 동물은 병균을 옮긴다고 써붙여 놓으셨다”라는 글을 적었다.

이어 “고양이는 싫고 쥐들을 원하나. 쥐 득실득실을 몹시 원하는 건가. 아닐 것 같은데”라고 덧붙였다.

사진에는 공고문이 붙어 있는 담벼락이 담겨 있다. 멀리서 촬영해 잘 보이지는 않지만 옥주현의 글을 볼 때 길고양이에게 밥을 주지 말라는 메시지가 적힌 듯하다.

옥주현은 반려묘를 키우고 있다. 옥주현은 뮤지컬 ‘위키드’에서 초록 마녀 엘파바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글 /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사진 / 옥주현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