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아가 故 손정민 사건 관련과 관련해 의견을 표출했다가 악플에 시달리고 있다.

이상아는 3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신에 대한 악플이 달린 SNS 캡처 게시글 캡처 이미지를 올렸다.

캡처 이미지 속에는 한 악플러가 “XX 같은 X 허망하긴 뭐가 허망해. 그럼 뭐 친구한테 살해당한 거였어야 허망하지 않은 일이냐?”라고 욕설과 함께 악성댓글을 남겼다.

이상아는 “이렇게 반응하나? 수입을 창출하기 위해 허위, 과장, 가짜 뉴스들 난무하는 유튜버들…”이라고 분노하기도 했다.

이어 “이거 정리들 안 되나요? 다들 정도껏 좀 하시죠. 진심으로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29일 이상아는 같은날 방영된 시사교양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를 시청한 뒤 “그알 열혈 시청자… 제발 빨리 사건이 해결됐으면 하는 바람이 크 내용이다. 모두가 안타까워하는 사건”이라는 글을 올렸다. 또한 게시글에 한 네티즌의 댓글에 “이것이 진실이라면 정말 허망하다”는 답글을 달았다.

이날 방영된 ‘그것이 알고 싶다’는 반포한강공원에서 사망한 채 발견된 故 손정민 씨 사건을 다뤘다.

한편, 이상아는 최근 SBS ‘불타는 청춘’, 채널A·SKY ‘애로부부’ 등 예능프로그램에서 활약했다.

jupiter@xportsnews.com / 사진=이상아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