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민하가 사격대회에서 기권한 소식을 전했다.

박민하는 30일 인스타그램 “오늘 대구에서 사격대회가 있었는데…총에 문제가 있어서 경기를 끝내지 못하고 기권하고 나왔어요. 힝ㅜㅜ 점검을 잘하고 나왔어야 하는데 이런 일이 처음이라 당황당황”이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올렸다.

사진 속 박민하는 레스토랑에서 박찬민 아나운서, 동생과 함께 다정한 포즈를 취하고 있다.

훌쩍 큰 모습이 인상적이다. 박찬민 아나운서는 동안 외모를, 동생은 귀여움을 자랑했다.

박민하는 박찬민 SBS 아나운서의 딸로 아역 배우로 활동했다. 현재는 각종 사격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두고 있다.

글 /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박민하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