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아이즈원 출신 미야와키 사쿠라가 일본으로 복귀한 가운데, 무대에서 연출한 상황극이 누리꾼들의 갑론을박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한국에서 Mnet ‘프로듀스 48’, 그룹 아이즈원 활동을 마치고 일본으로 복귀한 미야와키 사쿠라는 지난 29일 온라인으로 생중계된 HKT48의 단독 콘서트 무대에 올랐다.

문제가 된 것은 미야와키 사쿠라의 무대 중 한 극성팬으로 분한 같은 멤버 무라시게 안나가 든 플래카드. 미야와키 사쿠라의 절친으로 알려진 무라시게 안나는 한국어로 ‘너 밖에 없어 사쿠라, 사랑해요’라고 적힌 플래카드를 들고 극성팬 흉내를 내다가 경호원들에게 끌려나가는 퍼포먼스를 펼쳤다.

해당 퍼포먼스에 일부 누리꾼들은 미야와키 사쿠라와 무라시게 안나가 한국 팬을 비하하고 희화화하는 퍼포먼스를 펼친 것이 아니냐는 비판을 제기했다. 한국어를 사용한 플래카드로 극성팬 흉내를 내고, 경호원에 끌려가는 모습을 연출해 불쾌함을 줬다는 것.

이에 또 다른 누리꾼들은 “무라시게 안나가 펼친 극성팬 상황극은 일본 아이돌 무대에 종종 등장하는 상황”이며, “미야와키 사쿠라가 한국에서 2년간 그룹 활동을 하고 복귀한 상황이기에 무라시게 안나가 한국어로 플래카드를 활용한 것일 뿐”이라는 주장으로 반박에 나섰다.

이후 해당 무대에 대해 미야와키 사쿠라는 “무라시게 안나가 ‘일본의 전통적인 팬 복장’으로 무대 분위기를 업 시켜줬다”고 언급하고 무라시게 안나도 “오타쿠 팬을 따라했다”고 말해 한국팬 희화화가 아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일부 누리꾼들은 여전히 한국어가 사용된 플래카드에 의문을 표하며 문제를 제기하고 있으며, 과거 미야와키 사쿠라가 우익 논란을 일으킨 적이 있음을 지적하고 있다.

한편 미야와키 사쿠라는 아이즈원 활동을 마친 뒤 지난 4월 일본으로 돌아갔으며,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설에 거론되기도 했다. 이에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는 지난 3월 엑스포츠뉴스에 “어떤 것도 결정된 바 없다”고 입장을 전했다.

글 /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무라시게 안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