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신사임당이 월 수입을 공개했다.

31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이하 ‘라디오쇼’)에서는 유튜버 신사임당(주원규)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신사임당은 “유튜브에서 신사임당 채널을 운영하고 있다. 하루하루 열심히 사는 이야기들과 경제 이야기를 전하고 있다”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구독자 148만 명을 보유한 신사임당은 과거 경제방송국 PD였다고. 그는 “경제 방송국에 있다가 S 본부로 옮겼다가 퇴사하고 유튜버를 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신사임당은 “방송생활이 힘들다. 또 술을 잘 못 먹는데 한 기수 선배들이 회식할 때 집에 간다고 하면 ‘넌 왜그러냐’고 말하곤 했다”라고 힘들었던 단체생활에 대해서 전했다.

박명수는 “어떻게 성공했는지는 수입으로 알 수 있다. 연예인들은 수입을 밝히면 욕을 먹는다. 유튜버는 다르니까 얘기해 주실 수 있냐”라고 물었다.

이에 신사임당은 “월에 3억 정도를 번다”라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한철이라고 생각한다. 많이 벌 때는 더 벌 때도 있고 못 벌 때는 못 벌 때도 있다”라고 덧붙였다.

박명수는 “방송 안 할래”라며 투덜거리다 “PD로 있을 때는 얼마 벌었냐”라고 물었다.

신사임당은 “2015년 8월에 제 급여명세서를 유튜브 채널에 올렸는데, 거기에 나왔던 게 169만 8000원이다. 약 100배가 넘는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신사임당은 “저는 운영하는 채널이 3개 정도가 있다. 거기서 나오는 수입과, 광고 협찬도 있고, 여러 가지 광고 방식이 있다”라고 덧붙였다.

이를 들은 박명수는 “신사임당이 여기까지 오기 위해 얼마나 노력하셨겠냐”라며 감탄했다.

자신이 부자라고 생각하냐는 질문에 신사임당은 “부자는 자신의 삶에 만족하는 사람이 부자라고 생각한다. 그런 면에서 저는 부자가 아니다. 제가 원하는 성과는 개인 제작자로서 유튜브에서 여러 스튜디오들과 경쟁을 하는 것이다”라고 전했다.

또 신사임당은 “방송이 너무 재밌다. 지금은 유튜브를 하고 있지만 나중에 방송을 만들 생각도 있다. 최근에는 부동산 드라마를 제작하기도 했다. 게임류도 생각하고 있다”라고 앞으로의 계획을 밝혔다.

끝으로 신사임당은 “저의 롤 모델은 저보다 잘하는 모든 사람이다. 저보다 잘하는 사람을 경쟁자로 생각하면 고통스러워지는데 선생님이라고 생각하면 행복해진다”라고 말했다.

글 /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인턴기자
사진 / KBS 쿨FM ‘라디오쇼’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