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대표 응원 문구인 ‘보라해’로 상표권 출원을 했던 업체가, 상표 출원을 포기하기로 했다.

네일 제품 회사 라라리즈는 31일 홈페이지 팝업 공지사항 ‘보라해(BORAHAE)’ 상표권 출원에 대해 방탄소년단 팬들에게 사과하고, 상표권 출원을 포기하기로 결정하고 이를 신속히 이행할 예정임을 밝혔다.

이 회사는 지난해 9월 ‘보라해(BORAHAE)’를 상표 출원해 심사를 받던 중이었다.

‘보라해’는 과거 뷔가 팬미팅에서 “무지개의 마지막 색이 보라색이다. 보라색은 ‘상대방을 믿고 서로 사랑하자’는 뜻”이라고 발언한 것을 빗대 방탄소년단의 팬들이 즐겨 사용하는 말이다.

해당 상표 출원 사실이 알려진 뒤 방탄소년단 글로벌 팬덤 ‘아미’가 회사 홈페이지 등을 통해 출원을 포기해 달라며 항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음은 라라리즈 측의 입장문 전문.

지난 2020년 9월 폐사가 출원한 ‘보라해’ 상표권출원으로 인해 BTS를 사랑하는 팬 여러분께 걱정을 끼쳐 드린점 깊이 사과드립니다.

폐사는 K-POP 발전을 위해 보라해 상표 출원을 포기하기로 결정하였음을 알려드리며 이를 조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앞으으로도 한국인으로서 BTS가 K-POP 발전을 위해 전 세계에서 건승하길 바랍니다.

(주)라라리즈 올림.

글 / 이슈퀸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라라리즈·키프리스 홈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