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도경완이 자퇴 경험을 고백했다.

30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도경완이 게스트로 출연한 가운데 자퇴 경험을 밝힌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신동엽은 “도경완 씨가 학창 시절에 자퇴를 2번씩이나 했다더라”라며 말문을 열었고, 도경완은 “지금 잘 사는 모습을 보여드리는 게 부모님에게 빚을 청산하고 있다는 느낌이다”라며 털어놨다.

도경완은 “고등학교 1학년 때 들어가자마자 자퇴를 했다. 자식이 저 하나밖에 없다. 어머님, 아버님이 제 이야기를 듣고 한동안 말씀을 못 하셨는데 아버님께서 ‘그래서 넌 뭘 하고 싶냐’라고 물어보시는데 저는 ‘이 시간을 자유롭게 보내보고 싶다’라는 말씀을 드렸다”라며 밝혔다.

도경완은 “자식 이기는 부모 없다고 제가 그만두고 그때 친한 친구네 집이 호주로 이민을 갔다. 처음에는 그집에 같이 살다가 뒤에는 나와서 따로 살았다. 영어가 안 되니까 한인타운 만화 가게에 가서 라면 끓이는 아르바이트도 해보고 세탁소에서 배달도 해보고 그렇게 시간을 보냈다”라며 과거를 회상했다.

도경완은 “고3 때 갑자기 그런 생각이 들었다. ‘눈을 감는 순간까지 행복하게 살 자신이 있나?’라고 생각을 해보자 싶었다. 검정고시로 고등학교 졸업을 해놓은 상태였다. ‘여기서 내 뿌리를 내릴 자신이 없다’ 싶어서 고3 때 돌아와서 부랴부랴 수능을 공부했다”라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도경완은 “수능 성적을 받아들고 제가 선택한 학교가 공군사관학교였다. 그때도 (부모님) 두 분이 반대했다. 입교를 해서 생도가 돼서 사관학교생활을 하다가 그때는 부모님이 기특하니까 면회도 매주 오시고 그랬는데 평생 군인으로 살아야 된다는 것에 대한”이라며 고백했고, 신동엽은 “벌써 징글징글하다”라며 탄식했다.

도경완은 “어머니도 ‘너 정말 징글징글하다’라고 하셨다”라며 맞장구쳤다. 더 나아가 도경완은 “공군사관학교 다니다가 중간에 자퇴를 했다. 그래서 지금부터라도 안정적인 길을 걸어야겠다’ 싶었다. 그래서 공부 정말 착실히 해서 공대에 나와서 마침 K본부 아나운서로 한 번에 입사했다. 잘 사는 걸 보여드리려고 했는데 회사도 그만뒀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글 /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사진 / SBS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