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찬원이 암으로 친구를 떠나보낸 신청자를 노래로 위로했다.

27일 방송된 TV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에서 임영웅이 DJ로 변신한 가운데 정동원은 시험으로 인해 불참했다.

TOP6는 정동원의 빈자리에 “하필 시험이 겹쳤다고 하더라. 동원이가 올 때까지 라디오를 들으며 기다리자”고 제안했다. 이찬원은 “어쩐지 3번으로 찍을지 4번으로 찍을지 물어보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임영웅은 신청자들의 사연을 소개했다. 영탁은 출산을 앞둔 막냇동생을 응원해 달라며 ‘사랑의 벚꽃놀이’를 부탁한 신청자를 위해 노래를 열창했다.

이찬원은 자신에게 사연을 보낸 신청자의 이름을 듣자마자 “아는 분”이라고 말했다. 친구를 혈액암으로 떠나보냈지만 코로나로 인해 병문안도 자주 가지 못했다고. 신청자는 변진섭의 ‘숙녀에게’를 부탁했고, 이찬원은 노래를 불렀다.

글 / 엑스포츠뉴스 노수린 기자
사진 / TV조선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