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스테이씨(STAYC) 멤버가 “공연을 하고 싶다”고 했다가 “위문공연이 아니라 그냥 공연. 돈 워리”라는 발언을 해 남혐 논란이 불거졌다.

27일 오후 커뮤니티 디씨인사이드에는 ‘걸그룹 스테이씨 남혐 논란 떴다’는 제목의 글이 실시간 베스트 글에 올랐다. 같은 날 커뮤니티 에펨코리아에도 ‘여자아이돌 위문공연 발언’이라는 제목의 글이 베스트 게시글에 올랐다 삭제된 상태다.

이날 스테이씨 멤버 윤과 재이는 V앱(V LIVE) 생방송을 진행했다.

방송에서 윤은 한 시청자가 “군인인데 하루 이상은 ‘ASAP’ (영상)을 보고 있어요. 사랑해요. 위문공연 한 번 와주세요”라고 적은 채팅을 읽었다.

☞이슈퀸 콘텐츠는 엑스포츠뉴스 네이버 포스트에서도 만날 수 있습니다

이어 윤은 “군 차트에서도 저희가 상위권에 있었다. 군대에서도 우리를 좋아해 주시는구나(했다). 우리 아버지도 군인이신데, (딸이 걸그룹 멤버인 것이) 부대에서 소문이 나서 사인 좀 받아달라고 해서 사인할 준비를 하고 있다. 저희 아빠께서 굉장히 뿌듯해 하신다”고 말했다.

그러자 재이는 “정말 가고 싶다 공연”이라고 말을 이었고, 유은 “코로나19만 없었으면 갈 수 있었을 수도 있는데”라고 아쉬워 했다.

재이는 “아쉽다. 언젠가 세상이 좋아지겠지. 공연하고 싶다”라고, 윤은 “왜냐면 콘서트나 공연 싶은데 할 수가 없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채팅 창에 “아가들이 위문공연을 왜가”, “위문공연 가지마”, “위문공연 안돼”라는 등 스테이씨가 위문공연에 서는 것을 반대하는 글이 다수 올라왔다.

이에 윤은 “위문공연이 아니라 그냥 공연 말하고 있는 겁니다. 돈 워리(don’t worry)'”라며 손가락을 공중에 저어 보였다. 재이도 “돈 워리”라고 따라했다.

이번 발언에 대해 일부 네티즌들은 “위문공연을 뭐라고 생각하는 것이냐 추잡하고 더럽다는 선입견이라도 있냐”, “백령도 위문공연을 다녀온 브레이브걸스를 보고 느끼는 게 없느냐”며 반발했다.

반면 “발언 전체를 들으면 또 다르다”, “군인이 댓글 단 것을 읽어주는 모습을 봤을 때 그런 느낌이 아니다”는 반박 의견도 다수다.

다만 “앞에서 어떤 말을 했더라도 ‘위문공연 아니니까 돈워리’라는 부분은 문제”라며 논쟁이 이어지는 모습이다.

글 / 이슈퀸
사진 / 스테이씨 V앱 영상, 디시인사이드 캡처, 엑스포츠뉴스DB

☞이슈퀸 콘텐츠는 엑스포츠뉴스 네이버 포스트에서도 만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