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슬리피가 전 소속사와 소송 중에 있음을 밝혔다.

26일 유튜브 채널 ‘베짱이엔터테인먼트’의 ‘애동신당’에는 가수 슬리피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슬리피는 “회사 없이 혼자서 방송도 하고, 음악도 하면서 활동하고 있다”라며 근황을 전했다.

최근 트로트 가수에 도전한 슬리피는 “트로트 앨범을 하나 냈는데, 작사·작곡을 영탁이 맡아줬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영탁과 인연이 있었냐는 질문에 슬리피는 “영탁 씨 노래를 부르는 상황이 생겼다. 잘 모르는 분야라 영탁에게 노래를 들어달라고 부탁했다. 모르는 사이였는데도 흔쾌히 도와준다고 하셨다. 인성이 정말 좋으시다”라며 고마움을 전했다.

전 소속사로부터 제대로 된 정산을 받지 못했던 것에 대해서 슬리피는 “아직까지 소송을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슬리피는 “엄청 오래 걸린다. 어쩔 수 없이 소속사를 직접 차렸다. 1년을 넘게 했는데 들어가서 해보니 소속사가 도움을 많이 줬었다는 걸 알게 됐다. 직원을 뽑으니 숨만 쉬어도 돈이 나간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슬리피는 “소속사에 들어가야 할 것인지, 계속 혼자 활동할 것인지에 대해 하루에도 몇 번씩 고민을 한다”라고 전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앞서 슬리피는 생활고를 고백해 대중의 시선을 모은 바 있다. 슬리피는 “돈을 벌기 시작했는데 자꾸 줄줄 샌다. 누구에게도 부끄럽지 않게 최선을 다해서 살고 있다. 돈이 언제쯤 안 새고 모을 수 있을지 궁금하다”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애동신당’의 대만주는 “돈이 없는 게 아니라, 돈을 버렸다는 말이 맞는 것 같다”며 “양 어깨에 짊어진 짐도 많다. 그런데 정말 행복할 자격이 있으신 분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난 행복하다’ 하고 사시면 40대 중반에는 활짝 피실 것 같다”라고 응원의 메시지를 덧붙였다.

홍석천은 “슬리피가 랩 가르치는 걸 너무 잘한다. 방탄소년단의 RM도 가르쳤다”라고 말했다. 이에 슬리피는 “제가 가르쳐준 것은 아니다. RM이 중학생 때 랩을 하는 모습을 보고, 번호를 받아서 빅히트에 연결해 줬다. 오디션이 아닌 바로 연결을 해줬다”라고 일화를 털어놨다.

이어 슬리피는 “지금은 초등학생, 중학생도 래퍼를 꿈꾸고 있지만 그 당시에는 래퍼 지망생이 없었다”라며 RM에게 관심이 갔던 이유를 밝혔다.

글 /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인턴기자
사진 / 유튜브 채널 ‘애동신당’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