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이지애가 층간소음을 방지하기 위해 바닥 전체를 매트 시공하는 결정을 내렸다.

이지애는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층간소음 문제 다들 신경 쓰이시죠? 지난 1월에 이사를 하고 처음 아랫집에서 전화 받았을 때 그 당혹스러움을 생각하면 지금도 진땀이 납니다. 그 이후로 저희집 유행어가 생겼죠. ‘뛰지마! 뛰지마!’ 에너지 넘치는 3살, 5살 아이들에게 통할 리 없는 이야기를 반복하다가 결국 매트시공을 결정하게 됐어요”라고 밝혔다.

이어 한 매트 업체에서 협찬을 받아 매트시공을 마쳤다며 집 거실 전체 사진을 촬영해 함께 덧붙였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깔끔하게 바닥에 시공된 매트가 담겨 눈길을 끈다.

한편 이지애는 아나운서 김정근과 결혼해 슬하에 1녀 1남을 두고 있다.

글 /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사진 / 이지애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