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에 포방터 돈가스 김응서 사장님이 목소리 출연했다.

26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33번째 골목 ‘부천 카센터 골목’ 세 번째 편이 공개됐다.

이날 반반가스집은 손수 고기 손질까지 해가면서 돈가스에 열정을 보였다. 그리고 반반가스집 사장님은 3가지 모양의 돈가스를 준비해 백종원에게 선보였다. 손가락 처럼 기다란 모양과 기본 모양, 그리고 두툼한 모양으로 돈가스를 만든 사장님.

백종원은 기다란 모양의 돈가스를 보고는 “이런 모양을 하지 않는데는 이유가 있을 것이다. 돈가스의 가장자리 부분이 튀김의 고소한 맛을 느낄 수 있는 하이라이트인데, 그 가장자리가 너무 많으면 느끼해서 많이 먹을 수 없을 것 같다. 그리고 효율성도 떨어진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돈가스 맛은 이전보다 훨씬 좋아졌다”고 칭찬도 덧붙였다.

반반가스집 사장님은 돈가스 튀김이 축축하게 젖는 것에 대한 고민을 했다. 이에 백종원은 포방터 김응서 사장님에게 연락해 조언을 구하기로 했다. 김응서 사장님은 이같은 문제에 “튀김기 온도가 안 맞아서 그럴 확률이 높다. 170도면 너무 온도가 높다. 162~164도 정도로 맞춰놓고 튀겨야한다. 너무 높은 온도로 튀기면 육즙이 갖혀 있다가 식으면서 육즙이 나와 튀김옷이 축축해지는 것”이라고 정확하게 설명해줬다.

백종원은 김응서 사장님에게 “요즘 장사 잘 되느냐”고 물었고, 김응서 사장님은 “최근에 직원 2명이 또 그만뒀다”고 말했다. 이에 백종원은 “좀 살살하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글 / 엑스포츠뉴스 오수정 기자
사진 / SBS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