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이루리가 유튜버 이루리와 동명이인임을 강조하며, 악플을 남기는 누리꾼들에게 메시지를 남겼다.

26일 이루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는 ‘머니게임’에 출연하신 유튜버 이루리님과 동명이인이다”라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이루리는 “다른 사람이라는 걸 모르고 분들이 계신 것 같아 글을 올린다”라며 “비난의 메시지나 댓글에는 답변하지 않고 있고, 지나치는 생각이 드는 댓글은 지우고 있다”라고 전했다.

이어 “다른 사람임을 알려드리고자 한다. 분노와 비난을 멈추지 못하는 분들에게도 안녕과 행복을 바란다”며 “저를 걱정해 주시는 팬분들께 정말 저는 괜찮다고 말씀드리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머니게임’은 유튜버 진용진이 주최한 웹 예능으로, 상금이 걸린 극한 상황 속 참가자들이 심리전을 벌이는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다.

유튜버 이루리는 ‘머니게임’에 출연, 니갸르와 공동 우승을 차지했다. 이루리는 ‘머니게임’의 취지에 맞지 않게 여성 출연진들과 우승상금을 분배하는 것에 대해 논의한 사실이 밝혀지며 논란을 샀다.

이후 이루리는 네티즌들로부터 비난을 받았고, 일각에서는 가수 이루리를 유튜버 이루리로 착각해 그의 SNS에 악플을 남기기도 했다.

다음은 이루리 글 전문.

안녕하세요, 저는 머니게임에 출연하신 유튜버 이루리님과 동명이인인 싱어송라이터 이루리입니다. 다른 사람이라는 걸 모르는 분들이 계신 것 같아 글을 올려봅니다.

저는 물론 비난의 메시지나 댓글에는 답변하지 않고 있고, 지나치다 생각이 드는 댓글은 지우고 있습니다.

이 글을 올리는 이유는 다른 사람임을 알려드리고자 해서입니다.

분노와 비난을 멈추지 못하는 분들에게도 안녕과 행복을 바랍니다.

그리고 제가 가장 사랑하는, 저를 걱정해 주시는 팬분들께 정말 저는 괜찮다고 말씀드리고 싶고, 너무 감사하고 사랑합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글 /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인턴기자
사진 / 이루리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