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찬원이 ‘화요청백전’에서 안정적인 진행 능력으로 눈길을 끌었다.

지난 25일 방영된 TV조선 ‘화요청백전’ 5회에서 이찬원은 ‘자신만의 MC상’에 더욱 가까워진 모습을 보였다.

‘화요청백전’ 다양한 분야의 게스트들이 청백전 구도로 대결을 펼치는 팀 버라이어티 게임 쇼다.

현재 이찬원은 TV조선의 새 버라이어티 ‘화요청백전’으로 첫 MC에 도전 중이다.

이찬원은 “어려서부터 꿈꿔왔던 MC 자리인 만큼, 나만의 매력으로 새로운 MC상을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MC 도전 출사표를 던진 바 있다.

이번 방송에서 이찬원은 대본 없이 즉흥으로 펼쳐지는 운동 대결의 흐름을 짚어 매끄럽게 정리했다. 특히, 릴레이로 펼쳐진 ‘요절복통 레이스’에서는 선수들을 따라 뛰어가며 전문 캐스터 못지않은 중계를 하기도 했다.

(예능적으로) 심판 역할을 해서 운동회라는 프로그램의 콘셉트에 맞는 진행을 한 점도 눈에 띈다.

게임 중 반칙의 의혹이 제기되자 박명수에게 ‘옐로 카드’를 꺼내든 이찬원. 박명수는 그의 판정을 거부하며 오히려 ‘심판 이찬원’을 제압해 큰 웃음을 선사했다.

또한 이찬원은 ‘공정성’ 안에서 웃음을 함께 뽑아내는 역할도 해냈다. 실제로 ‘견우와 직녀’ 게임에서는 제한 시간 내에 미션을 마치지 못한 선수들에게 ‘몰수패’, ‘콜드 게임’ 등을 선언하며 ‘모레노 주심’급의 단호함을 선보였다.

또한, ‘찬또위키’다운 출연자 파악 능력은 그를 더욱 특별하게 했다. 이번 주에도 그는 스포츠 스타 양준혁, 박정우에게 맞춤 질문을 하며 게스트를 빛냈다.

그리고 ‘MC 이찬원’의 진가를 높여주는 ‘가수 이찬원’의 등장은 ‘이찬원 만의 MC상’의 정점을 찍었다.

그는 마리아가 ‘진또배기’를 부르자 이에 합류하며 여자 키로 노래 일부를 소화하기도 했다.

가수이자 스포츠 중계인, 그리고 MC를 꿈꿨던 이찬원의 꿈이 ‘화요청백전’을 통해 동시 상영되고 있다. 앞으로 ‘MC 이찬원’의 행보가 더욱 주목되는 이유이다.

글 / tvX 이정범 기자
사진 / TV조선 ‘화요청백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