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준이 간헐적 다이어트 중인 근황을 전하다, 돌발 질문에 발끈했다.

유승준은 지난 23일 개인 유튜브 채널을 통해 “최근 근황. 아주 오랜만. 아무리 바빠도 운동은 해야지”라는 제목의 영상을 업로드했다.

영상에서 유승준은 최근 부상으로 인해 운동을 많이 하지 못해 간헐적 다이어트 중이라고 했다. 그는 “다친 이후 운동이 재미 없어졌다. 간헐적 다이어트를 시작해서 7, 8파운드 빠졌다. 보통 제가 184~5파운드 나간다”고 밝혔다.

유승준은 이어 “키가 170cm 안 된다”는 말에 “장난하냐”며 발끈하더니 신발을 벗고 직접 자신의 키를 측정해보이기도 했다. 이날 공개한 유승준의 키는 176cm. 그는 “낮춰서 잡아도 보통 키가 175cm다. 키 크면 싱겁기만 하다”면서 자신감있게 말했다.

또 유승준은 “절대로 몸이 브레인, 마인드한테 보내지 않는다. 브레인이 얘기하는 거다. 카페인을 먹는 이유는 정신을 바짝 차려서 운동시키기 위해서다. 똑같은 동작을 해도 다른 부위에 신경써야 한다. 동작을 할 때 마인드가 지시를 내리는 거다”고 운동 노하우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마인드의 파워를 사람들이 잘 모른다. 마인드와 머슬 커넥션을 잘 하는 사람이 운동을 잘하는 거다”고 강조했다.

글 /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사진 / 유승준 유튜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