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소연이 3년만에 이혼했다는 소식이 전해졌지만, 대중들은 여전히 그를 향한 응원을 전하고 있다.

28일 오전 배우 이소연의 파경소식이 전해졌다. 소속사 킹 엔터테인먼트는 성격 차이를 이유로 들며 현재 이혼 조정 협의 절차를 진행중이라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두 사람은 각자의 길을 걷게 됐지만 서로를 응원하고 있으며, 오랜 고민과 충분한 대화 끝에 결정한 사항인 만큼 악의적인 댓글과 추측성 보도는 자제해 주시기를 정중히 부탁드린다”고 덧붙이며, 구체적인 내용은 사생활로 확인할 수 없다고 전했다.

이소연은 지난 2015년 초 자신의 친동생 소개로 만난 2살 연하 벤처 사업가와 그해 9월 백년가약을 맺었다. 특히 연애 후 약 4개월 후에 결혼을 하며 많은 누리꾼들의 놀라움은 물론 축하를 받았다. 당시 그는 “순수한 면이 있는 남자다. 침착하고 차분하고, 생각이 깊은 면이 제가 없는 부분을 장점으로 많이 갖고 있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특히 이소연은 예능에 출연했을 당시, 첫만남은 물론, 만난지 한달만에 결혼을 결심한 사연과 양가 부모님께 상견례를 한 일화 등을 공개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그는 결혼 후에도 드라마 ‘아름다운 당신’, ‘죽어야 사는 남자’ 등에 출연하며 활발한 연기활동을 이어왔다.

하지만 이후 갑작스러운 파경 소식이 전해지자, 많은 사람은 안타까움을 금치 못했다. 현재 이혼 조정 협의 절차를 진행 중인 그에게 누리꾼들 역시 “앞으로 좋은 활동 기대한다” “살다보면 이런 저런 일도 겪는 것 같다. 힘내길 바란다” “성격이 안맞으면 이혼할 수도 있다” 등의 반응을 전했다.

한편 소속사는 그가 앞으로 배우로서 작품 활동에 최선을 다할 것임을 강조하며, 빠른 시일 내에 작품으로 다시 인사드리겠다고 예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