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멸치국숫집으로 알려진 업체가 유튜버 하얀트리에 대해 무단 촬영과 댓글 삭제에 대해 항의하고 있어 논란이다.

필동멸치국수 측은 20일 유튜브 뻑가의 영상에 “저희도 골목식당으로 유명해진 국숫집인데 하얀트리라는 유튜버가 왔다. 하얀트리가 왔다 간 걸 제 유튜브 댓글을 보고 알았습니다”며 “몰래 촬영한 것이었다”고 폭로했다.

이어 “제가 화가났던건 저희는 육수 내기도 아주 힘들고 정성껏 끓이는 데다, 진하거나 심심하면 개인에게 다 맞혀주는데 하얀트리가 먹고 가서 맹물이라며 육수 제조를 틀리게 얘기했다”고 주장했다.

이 업체는 “하얀트리에게 설명(반박)을 하고 댓글을 쓰니 다 삭제하더라”며 “설명도 못 하고 맹물 국숫집이 됐다. 우리는 진한 육수가 매력인데 말이다. 제발 유튜버가 제대로 된 방송을 했으면 한다”고 하소연했다.

하얀트리는 올해 2월 ‘백종원 골목식당에 나온 식당들의 근황은 어떨까?!!’라는 제목으로 게재한 유튜브 영상에서 필동멸치국수를 방문해 음식들을 먹고 평가했다.

그는 이 업체의 멸치국수를 주문한 뒤 “국물을 먹어봤는데 끝 맡에서 섞이지 않은 맹물 맛이 났다. 진한 육수가 있으면 그 육수에다가 물을 좀 탄 맛이다. 진한 멸치 육수 맛이 나면서 뒷맛으로 그냥 물 마시는 느낌이 나서 조금은 아쉽다”고 평가했다.

하얀트리의 유튜브 채널은 현재 댓글 사용이 중지돼 모든 영상에 댓글이 표시되지 않고 댓글도 달 수 없는 상태다.

이 유튜버는 과거에도 이번 사례와 비슷한 상황으로 논란이 된 바 있다.

하얀트리는 지난해 12월 한 무한리필 간장게장 집을 방문해 촬영한 영상에서 간장게장 리필을 받은 뒤 음식에서 밥알이 나오자 영상과 영상 제목 등을 통해 해당 업체가 ‘음식을 재사용한다’고 주장했다.

해당 간장게장 업체는 하얀트리의 유튜브 영상에 “음식 낭비를 위해 고객이 먹던 간장게장 소스 및 꽃게를 리필 시에 부은 것으로 이 과정에서 고객이 먹던 밥알 등의 음식물이 들어갈 수 있다. 이점 이해해 주시기 바라며 그래도 불쾌하다면 그날의 주방 및 홀 CCTV를 공개하겠다”고 해명했으나, 해당 댓글이 삭제됐다고 주장했다. 이 업체는 이후 폐업했다.

이 업체 사장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유튜버의 허위사실 방송으로 자영업자가 피해를 보지 않게 법과 제도를 만들어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 글을 올렸고, 사회적으로 유튜버 영상의 문제 소지에 대한 인식을 재고하는 계기가 됐다.

한편 지난 2018년 SBS ‘골목식당’ 충무로 필스트리트편에 등장한 필동 멸치국수는 해당 방송 최초로 백종원의 솔루션을 거부한 채 본인의 멸치국수 맛을 고집해 화제를 모은 업체다.

방송에서 백종원은 “이 육수의 맛은 많은 양의 멸치를 이용해서 빨리 국물을 낸 것 같다”고 지적했으나, 업체 대표는 백종원에게 “잘 모르셔서 그런다. 육수는 짧은 시간에 내야한다”고 반박했다.

다음은 필동멸치국수 측의 댓글 전문

오늘 처음으로 자세히영상보았습니다
저희도 골목식당으로 유명해진 국숫집인데
하얀트리라는 유튜브가 왔습니다
제가 하얀트리가 왔다간걸 알게된건 제유튜브에 댓글을보고알았습니다
몰래촬영한것이었습니다
제가 화가났던건저희는육수내기도 무지힘들고정성껏끓이는것도있지만저희는 진하거나. 심심하면개인에게다맞혀주는데
하얀트리가 먹고가서 맹물이라며
육수제조를 틀리게 얘기하더군요
그래서 제가 하얀트리에게 설명을하고 댓글을쓰니
다삭제하더군요
전설명도 제대로알리지 못하고
결국맹물국숫집이 되었습니다
저희는. 찐한육수가 매력인데 말이죠
제발 우튜버가 제대로된 방송을 했으면합니다
뻑가님을 좋아하는건
객관적인올바른통찰력때문입니다
화이팅하세요^^

글 / 이슈퀸
사진 / 하얀트리 유튜브 채널 영상·유튜브 홈페이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