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한예슬이 자신의 10세 연하 남자친구 류성재를 저격한 유튜브 채널에 반박했다.

한예슬은 23일 진행한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통해 “나한테 왜 그러나 싶다. 내가 은퇴 했으면 좋겠나. 내가 그렇게 미운가 싶다”며 “20년 동안 쌓아놓은 커리어나 이미지가 그 방송들로 인해 타격 받으면 손해배상 해주나”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소속사와 계약 만료가 됐는데, 대표가 김용호 기자와 친한 사이다. 솔직히 ‘보복인가?’라는 생각을 했다”고 덧붙였다.

또 “그게 아니면 갑자기 나한테 이런 이유가 뭐냐. 법적으로 가길 바라는 건가. 그렇게까지 하고 싶지 않다. 서로 너무 피곤하지 않나”라고 토로했다.

한예슬은 “내가 살면서 이런 일들을 얼마나 많이 겪었겠나. 가십, 찌라시 얼마나 많이 있었겠나. 직업이니까 매번 이해하고 넘어갔는데 이번엔 날 죽이려고 작정하고 공격하는 것 같다. 내가 그렇게 싫은가?”라고 말했다.

또 “유튜브 채널에서 얘기한 게 사실인 것도 있고 아닌 것도 있겠지. 그런데 하나 사실인 걸로 다른 걸 엮어서 거짓말을 하면 안 되지 않나”라고 지적했다.

한예슬은 “내 남자친구한테도 미안해진다. 왜 여자친구 만나서 이런 일까지 겪고, 무슨 일이냐. 싸워야 되는 건가 싶은데 내가 너무 할 일도 많고 피곤하고 귀찮다”고 말했다.

이어 “하소연 하려고 방송 켜봤다. 가만히 있는 건 아닌 것 같다. 내 채널도 있고 SNS 플랫폼도 있으니까”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한예슬은 “싸우고 싶지 않다. 나한테 어떤 미운 감정이 있는지 모르겠지만 나한테 전화 하고 확인하고 방송을 했다면 이해했을텐데 너무 무차별적으로 공격한다. 서운한 점이 있으면 만나서 풀어보고 싶다. 잘못한 게 있다면 사과도 하겠는데 이런 식으로 하는 건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싸우지 말고 대화로 풀자. 인생 참 피곤하다. 이런 게 인생인가보다. 주변 사람들이 걱정한다. 라이브 하는 거 알면 혼날 지도 모른다. 나도 너무 답답해서 호소하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앞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는 ‘[충격단독] 한예슬 10살 연하 남친 정체’라는 제목으로 방송을 진행해 영화 ‘비스티 보이즈’를 언급하며 저격한 바 있다.

한편 한예슬은 최근 10세 연하 남자친구 류성재를 공개하며 많은 화제를 모았다.

글 /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사진 / 한예슬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