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황현희가 과거 출연료를 비트코인으로 받았던 일화를 전했다.

21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는 개그맨 황현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태균은 “대학민국 개그맨 중에서 가장 손해 안 보기로 유명하다”라며 경제 전문가로 활동 중인 황현희를 소개했다.

황현희는 “경제공부 열심히 하고 있고, 라디오도 진행하고 있다. 경제, 시사 방송 쪽으로 열심히 활동 중이다”라고 근황을 전했다.

김태균은 “경제 쪽으로 의도적이게 코너를 해오신 것 같다. 그쪽으로 잘 가고 계신게 맞냐”라고 물었다. 황현희는 “잘 가고 있다. 경제 에세이 출판도 준비 중이다”라고 말했다.

황현희는 금수저 집안에서 자랐다는 소문에 대해 “당시 개그맨 친구들이 너무 힘들게 살았서 상대적으로 그렇게 보였던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저희 집은 중산층보다 밑이다. 굉장히 평범한 집이다”라며 “그 친구들이 저를 봤을 때 제가 잘 사는 걸로 보였던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박성광은 “그때 외제차를 타고 다니지 않았냐. 그럴 수가 있냐”라고 말했다. 황현희는 “외제차를 타고 지나가는데, 개그맨 친구들이 떡볶이를 먹고 있었다. 워낙 친하고 하니까 ‘떡볶이 먹어?’라고 말하며 장난을 쳤다. 근데 장동민이 어묵 국물을 바로 부어버리더라”라고 에피소드를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과거 개그맨 박휘순은 황현희를 짠돌이라고 뽑았다. 이에 황현희는 “일리가 있다. 박휘순 씨는 저한테 한 번도 산 적이 없다”라며 “저는 정확하다. 개인주의적인 성향이 있지만 안 사는 사람한테는 살 이유가 없다”라며 솔직하게 털어놨다.

김태균이”여태까지 가장 큰 손해를 본 것은 무엇이냐”라고 묻자 황현희는 “2018년에 한 프로그램의 출연료를 비트코인으로 받았다”라고 말했다.

김태균은 “당시 큰 금액은 아니었다. 프로그램 말미에 비트코인이 실생활에서 어떻게 융통되는지 보여드리려고 비트코인을 가지고 짜장면을 사 먹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산술적으로 계산해보니까 1억 7천 정도더라. 지금은 조금 내려갔다. 그때 가지고 있었으면 금액이 그만큼 올라갔을 텐데”라며 아쉬워했다.

글 /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인턴 기자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