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전 세계 팬들의 마음을 녹일 신곡 ‘버터(Butter)’로 컴백했다.

방탄소년단은 21일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새 디지털 싱글 ‘버터’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방탄소년단 정국은 신곡 ‘버터’에 대해 “신이 나고 청량한 느낌이 드는 댄스 팝 곡이고 멜로디도 중독성 있고 퍼포먼스도 보시면 아시겠지만 중독성이 강하다. 무대를 보시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소개했다.

지민은 “쉽게 들을 수 있는 곡을 준비하려고 했다. 거창한 메시지가 있는 건 아니다. 좀 민망하긴 하지만 ‘버터’처럼 부드럽게 녹아서 너를 사로잡겠다는 귀여운 고백송이라고 생각해주시면 될 것 같다. ‘버터’ 답게 귀엽거나 능글맞거나 카리스마가 있거나 다양한 모습을 담아보려고 노력을 많이 했다”고 덧붙였다.

RM은 “2021년을 대표하는 서머송으로 사랑받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파생되는 활동 열심히 할 예정이고 가깝게 소통할 수 있게 많은 것들을 준비했다”고 이야기했다.

슈가는 앨범 목표에 대해 “날씨가 초여름을 향해 달려가는데 여름이니만큼 즐겁게 봐주셨으면 좋겠다”며 빌보드 핫100 1위에 대해서는 “할 것 같다”, “해야 할 것 같다”, “하겠다”고 3단으로 답했다.

RM은 ‘버터’ 곡 참여에 대해 “블라인드를 통해 선정된 곡으로 가이드부터 시작해서 완성이 다 되어있었다. 멤버들 모두 작사, 작곡에 의욕적인 친구들이고 완성이 잘 돼 있었다. 랩 파트 같은 경우에는 우리와 안 맞는 부분이 좀 있어서 우리 스타일대로 손을 보는 게 좋겠다고 생각해서 참여하게 됐다”며 “팀에서 영어를 할 수 있는 저만 참여한 것은 아니고 제이홉과 슈가도 함께 경합을 펼쳤는데 운이 좋게 제 것이 뽑혀서 제가 만든 랩 파트를 중심으로 수정이 된 배경이 있다”며 “모국어가 아니어서 그 애티튜드를 소화하는 데에 괴리나 위화감이 분명 있었는데 음악을 시작한 배경이 소위 본토라고 하는 힙합이나 팝 음악으로 시작했기 때문에 재밌고 빠르게 정리가 됐다. 이렇게라도 참여할 수 있어서 좋다”고 이야기했다.

‘버터’로 그래미 어워즈를 다시 도전하고 싶은 마음이 있냐는 질문에 슈가는 “없다고 말씀을 드릴 순 없다. 그래미를 받고 싶다는 생각은 여전히 유효하다. ‘버터’로 다시 한 번 도전을 할 생각이고, 좋은 결과가 나왔으면 좋겠다”고 이야기했다.

방탄소년단은 전 세계에서 사랑을 받고 있는 미국 드라마 ‘프렌즈’ 출연 소식을 알려 많은 관심을 받은 바 있다. RM은 “‘프렌즈’는 저희가 스포를 하면 방송국에 좋아할 지 않을 것 같다. 일단 촬영은 다 했는데 화면을 통해 봐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 앞서 영국 전설적 록밴드 퀸의 공식 SNS 계정에 ‘버터’가 퀸의 ‘Another One Bites The Dust’를 샘플링했다는 듯한 뉘앙스의 글이 게재됐다가 삭제된 것에 대해서 RM은 “샘플링이나 오마쥬는 없다”고 단호히 이야기했다.

진은 퀸과의 협업에 대해서는 “계획은 현재 없지만, 좋은 기회가 있다면 언제든지 연락 부탁 드린다”고 답했다.

방탄소년단은 “앞으로도 좋은 음악으로 찾아뵐 수 있도록 하겠다”고 이야기하며 기자간담회를 마무리했다.

한편 버터처럼 부드럽게 녹아들어 너를 사로잡겠다는 방탄소년단의 신곡 ‘버터’는 현재 각종 음원사이트에서 감상할 수 있다.

글 /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사진 / 고아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