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직뱅크’가 제작진 코로나 확진으로 결방 소식을 전했다.

20일 KBS 2TV ‘뮤직뱅크’ 측은 “제작진 1인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알렸다.

이어 “감염 예방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한편 아티스트 및 스태프 등의 보호 차원에서 21일 생방송 예정이었던 ‘뮤직뱅크’는 결방을 결정하였습니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뮤직뱅크’ 공지 전문.

21일 생방송 예정이었던 ‘뮤직뱅크’ 관련하여 공지드립니다.

‘뮤직뱅크’ 제작진 1인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사실에 따라, 감염 예방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한편 아티스트 및 스태프 등의 보호차원에서 21일 생방송 예정이었던 ‘뮤직뱅크’는 결방을 결정하였습니다.

시청자 여러분의 양해를 바랍니다.

글 /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사진 / KBS 2TV ‘뮤직뱅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