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방탄소년단(BTS) 뷔(V)가 ‘뽀글머리’ 헤어스타일에 대해 이야기했다.

방탄소년단은 21일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새 디지털 싱글 ‘버터'(Butter)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뽀글머리’를 하고 등장한 뷔는 사진이 공개되자마자 많은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뷔는 “콘셉트를 좀 더 이해하고 했어야 했는데 미리 보여드려서 아쉽다”며 “인생에 딱 한 번 해보고 싶었던 머리”라고 말했다.

이어 근황에 대해서는 “저희가 보이진 않지만 열심히 스케줄을 진행했고 앨범 작업도 많이 했다”고 이야기했다.

슈가는 “BE’ 앨범 때 간담회에 참석을 못 해서 떨린다. 재활 열심히 했고 현재도 하고 있다. 운동 위주로 치료를 하고 있는데, 많은 분들이 걱정 많이 해주셔서 덕분에 빨리 상황이 좋아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지민은 “저희는 해오던 앨범 작업들을 계속 해왔었고, 방송을 통해 요즘은 팬 분들 만나려고 노력을 했었다. 바쁘게 지냈던 것 같다”고 근황을 전했다.

진은 “멤버들과 같이 스케줄도 하고 무대 연습도 하고 곡 작업도 하고 운동도 간간히 하면서 잘 지내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RM은 “‘버터’와 페스타 준비하면서 친구들 만나고 운동 하고 자전거 타면서 재밌게 지냈다”고 말했다.

제이홉은 근황을 묻는 질문에 “버터가 녹아있는 김치볶음밥을 먹었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정국은 “마찬가지로 음악 작업 꾸준히 하고 있고 개인 작업물도 내보려고 하고 있다. 언제 공연하게 될 지 모르지만 항상 데뷔하는 마음으로 체력 키우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한편 지난해 전 세계를 강타한 디지털 싱글 ‘다이너마이트'(Dynamite)에 이은 방탄소년단의 두 번째 영어 곡 ‘버터’는 중독성 강한 댄스 팝 장르로, 현재 각종 음원사이트에서 감상할 수 있다.

글 /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사진 / 고아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