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TWICE)의 새 앨범 ‘Taste of Love'(테이스트 오브 러브) 콘셉트가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JYP엔터테인먼트는 21일 0시 공식 SNS 채널에 트와이스의 새 미니 앨범 ‘Taste of Love’ 단체 티저 이미지 3장을 게재하고 K팝 팬심을 뜨겁게 달궜다.

이번 이미지에는 트와이스의 새로운 서머송을 기대하게 만드는 맑고 청량한 매력이 듬뿍 담겨 이목을 끌었다. 파란 올드 카에 기댄 멤버들은 휴양지의 햇살을 즐기는 듯 상큼한 미소를 선사했고, 알록달록한 색감의 의상과 빛이 번지는 듯한 효과 등 다양한 요소로 신곡 분위기를 예고했다.

트와이스는 고유 수식어 ‘예쁜 애 옆 예쁜 애’를 입증하듯 한층 물오른 비주얼을 뽐내 시선을 사로잡았다. 아홉 멤버들은 이번 신보를 통해 설레는 마음부터 상대방에 푹 빠져버린 감정까지 사랑에 빠져드는 순간을 표현해 팬심을 녹일 예정이다.

특히 2018년 7월 ‘Dance The Night Away'(댄스 더 나이트 어웨이)와 2020년 6월 ‘MORE & MORE'(모어 앤드 모어)로 2연속 ‘스테디셀러 서머송’을 탄생시킨 이들이 어떤 노래로 2021년 여름을 장식할지 전 세계 팬들의 뜨거운 기대가 모이고 있다.

한편 트와이스는 6월 9일 오후 6시 타이틀곡 음원과 뮤직비디오를 공개하고 11일 오후 1시(미국 동부 시간 0시) 새 음반을 정식 발매한다. 이에 앞서 컴백 프로모션 일정이 담긴 타임테이블을 선보이고 새 앨범 티징 콘텐츠를 순차적으로 오픈하며 글로벌 팬들과 소통한다.

작년 10월 정규 2집 ‘Eyes wide open'(아이즈 와이드 오픈) 이후 약 8개월 만의 작품인 새 미니 앨범 ‘Taste of Love’는 지난 10일부터 예약 판매를 진행 중이다.

글 /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사진 / JYP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