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란만장’에서 정정아가 아나콘다 사고를 언급했다.

20일 방송된 EBS 1TV 교양프로그램 ‘인생이야기 – 파란만장'(‘이하 파란만장’)에는 방송인 정정아가 출연했다.

이날 정정아는 지난 2005년, 오지로 떠나는 한 프로그램 촬영 중 있었던 아나콘다 사건을 회상했다. 그는 “16년이 됐는데 아직도 그 꼬리표가 따가붙는다. 촬영차 아마존에 갔다가 아나콘다한테 물리는 사고가 있었다”고 입을 열었다.

정정아는 “6M가 넘는 뱀을 처음봤다. 얘가 내 팔을 물다가 공격성이 강해지면 내 얼굴을 물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 짧은 순간 있는 힘껏 팔을 뺐다. 뱀 이빨이 낚싯바늘처럼 생겼다. 안에 근육이 다 보일 정도였다”고 당시의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뱀도 생존해야하니 있는 힘껏 물었고, 저도 있는 힘껏 빼다보니 뱀의 이빨이 빠지는 상황이 된 거다”라며 “저도 상태가 (안 좋아) 촬영을 할 수 없었고, 바로 한국으로 귀국했다. 야생 동물이 세균이 많다. 봉합을 하면 또 찢어야할 수도 있어서 아물 때까지 기다려야한다고 했다. 상처는 아직 남아있다”고 말했다.

이어 정정아는 시간이 지난 후 마음의 상처가 올라왔다고 했다. 그는 “프로그램을 폐지 시킨 사람이 됐다”고 자책하며, “그 프로그램을 하면서 많은 사람들이 먹고 살고 있었다. 출연진 스태프, 그분들 생계에 피해를 줬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 트라우마가 사실 있다. 예능에서 가볍게 웃으면서 하는 얘기 말고는 지금 16년 만에 처음 말하는 것 같다”고 조심스럽게 털어놨다.

또한 그는 “아마존에 가는 것도 힘들었지만, 한국에서 공항으로 가는 도중에 교통사고가 났다. 저의 실수로 버스랑 추돌했다. 속도 울렁거렸는데, 일단 공항에 갔다”며 3일에 걸쳐 아마존에 들어갔다고 말했다.

정정아는 “페루에서 비행기를 타려다가 길을 헤매서 비행기를 놓쳤다. 그런데 공항에 기자들이 많이 몰려있더라. 뉴스에 그 비행기가 추락해서 전원이 사망했다는 보도가 떴다. 그래서 제가 사람이 죽는 게 한 순간이구나 했다”며 “지금도 비행기를 탈 때 멈칫하게 된다. 어제 무슨 꿈을 꿨지 이런 트라우마가 살짝 있다”고 이야기했다.

아나콘다 사고 전 이미 두 번의 사고가 있었던 정정아는 “일주일 안에 세 번 죽을 뻔 한 거다”라며 사고 후 아버지와도 생각이 달랐다고 했다. 그는 “(아버지가) 넌 결혼도 안 했고 죽은 것도 아닌데 그냥 좀 참지. 교훈이 있는 프로그램인데, 너 때문에 없어졌다. 가서 사과해라. 무릎 꿇어라 하셨다. 그것 때문에 상처가 많이 됐다”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이어 그는 “아버지가 나를 저렇게밖에 생각하지 않으셨나 생각했다. 나는 방송할 때 남한테 피해를 끼치는 사람이구나 생각을 하게 됐다. 그 당시 2, 3년 정도 일을 못했다”며 눈물을 흘렸다. 이내 정정아는 “아버지도 내가 잘됐으면 하는 마음이었을텐데, 표현이 그랬던 것 같다. 예전엔 원망했는데 지금은 섭섭하다 정도다”라고 말했다.

글 /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사진 / EBS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