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정일훈이 대마 상습 흡연 혐의를 인정한 가운데, 검찰 측이 징역 4년과 억대 추징금을 구형했다.

20일 서울중앙지법에서는 형사합의22부 심리로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정일훈 외 7인에 대한 결심 공판이 열렸다.

이날 검찰 측은 정일훈에게 징역 4년형, 추징금 1억 3306만 5000원을 구형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변호인, 경호원과 함께 법원에 등장한 정일훈은 결심 공판에서 지난 2016년 7월 5일부터 2019년 1월 9일까지 다른 피고인 7명과 공모해 161회에 걸쳐 1억 3000여만원을 송금하고 대마 826g 등을 매수해 흡입한 혐의를 “인정한다”고 밝혔다.

정일훈의 변호인 측은 최종 변론에서 정일훈이 생전 처음 조사와 재판까지 진행된 과정에서 매우 두려워하고 있으며, “어린 나이에 연예계 활동을 하며 스트레스를 받은 것을 잘못된 방법으로 해소하려고 했다. 뼈저리게 반성 중”이라고 전했다.

또 현재 언론 보도로 인해 본인은 물론 가족까지 정신적 스트레스를 받고 있으며, “스트레스를 해소할 건전한 방법을 찾겠다고 다짐했다. 주위 사람들도 돕는다고 했다”며 선처를 호소했다.

정일훈 역시 “이런 일로 자리에 서게 돼 부끄럽다. 실망 안겨드려 죄송하다”고 입장을 전했다.

이어 “이번 사건으로 인생을 되돌아볼 수 있었고, 그 동안 제 자신이 얼마나 어리석었는지 깨달았다. 비록 어리석었지만 이 사건으로 얻은 깨달음을 통해 앞으로 부끄럼 없이 살아갈 것을 약속드린다”고 덧붙였다.

선고 공판은 오는 6월 10일 오후 2시로 예정됐다.

공판을 마친 뒤 법원을 빠져나오는 정일훈은 수척해진 모습으로 고개를 숙인 채 빠져나갔다.

한편 정일훈은 지난 2012년 비투비 래퍼로 데뷔해 ‘뛰뛰빵빵’, ‘너 없인 안 된다’, ‘그리워하다’, ‘MOVIE’ 등의 히트곡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특히 ‘MOVIE’는 작사, 작곡까지 맡아 싱어송라이터로 활약하기도 했다.

사회복무요원 대체 복무 중이던 지난 12월 대마 상습 흡연 혐의로 검찰에 송치된 사실이 뒤늦게 전해져 큰 충격을 준 바 있다.

글 /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사진 / 고아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