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인 듀오 아이아이가 갑작스런 라이브 논란에 휩싸였다. 무슨 일일까.

아이아이는 25일 방송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 (여자)아이들과 함께 출연했다.

아이아이는 지난 1일 데뷔한 신인 여성 듀오로 케이블 음악방송 경험은 있지만 이날이 지상파 라디오 첫 출연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방송에서 아이아이는 자신들의 데뷔곡 ‘난 이미 너야’와 블랙핑크의 ‘불장난’ 커버 무대를 준비했다. 방송에서 아이아이는 노래를 부르다 음이탈 실수를 했고, 아이아이는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들은 데뷔 당시 포스트 다비치와 볼빨간사춘기가 되겠다는 강력한 출사표를 던졌다. 많은 선배 가수들로부터 데뷔 응원을 받기도 했었던 아이아이가 내놓은 라이브는 이러한 각오에는 다소 못미치는 결과. 이날 방송에서의 라이브가 화제가 되면서 과거 라이브까지 재조명받고 있는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