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배우 리지(박수영)가 만취 음주운전 사고로 적발됐다.

리지의 소속사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측은 19일 “리지의 음주 운전 사실을 확인했다”며 변명의 여지 없이 잘못된 행동임을 알고 있으며, 회사 측도 무거운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리지가 진심으로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동아일보는 리지가 지난 18일 오후 10시 12분경 강남구 청담동 영동대교 남단 교차로에서 자신의 차를 몰고 가다가 앞서가던 택시와 추돌사고를 냈고 음주 측정 결과 면허취소 수준의 혈중알코올농도를 보였다고 보도했다.

다행히 택시 운전자와 리지 모두 인명 피해는 받지 않았으며, 조사 결과 리지는 동승자 없이 혼자 운전하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리지를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으로 불구속 입건해 조사 중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리지는 과거 매체 인터뷰를 통해 ‘음주차량을 보면 바로 신고를 한다’, ‘지인이 음주 운전을 할 기미가 보이면 잔소리를 한다’ 등의 발언으로 음주운전을 이해하지 못 하겠으며 그런 류의 불의를 참지 못한다고 밝힌 적이 있어 더 큰 실망을 불러일으켰다.

대중은 음주운전을 강력 비판하던 인물이 면허 취소 수준의 만취 음주운전 사고를 일으킨 것이 이해가 가지 않는다는 반응.

특히 지인이 아닌 옆 테이블의 음주운전도 신고를 한다고 밝혔으면서, 다름 아닌 본인이 음주 사고의 주인공이 돼 더 큰 비판을 면하지 못 하고 있다.

한편 리지는 애프터스쿨, 오렌지캬라멜 출신으로 tvN ‘막돼먹은 영애씨’, ‘오 마이 베이비’ 등에 출연하며 배우로 활동했다.

글 /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사진 / 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