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대도서관이 직원 갑질 의혹에 입을 열었다.

19일 대도서관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오늘보다 제 스스로를 되돌아 본 날이 없는 것 같습니다. 그만 둔 7명 중 연락이 닿은 4명의 직원들과 회사에 남은 5명의 직원들에게도 진심으로 사과의 말을 전했습니다. 아쉽게도 퇴직한 일곱 명 중, 세 명은 연락이 안되어 후에라도 진심으로 사과하겠습니다”라는 글을 게재하며 이날 생방송을 통해 해명과 사과를 하겠다고 알렸다.

앞서 기업 정보 공유 커뮤니티에는 대도서관이 운영하는 영상 제작업체 ‘엉클대도’에 대한 폭로글이 게재됐다. 전 직원들이 올린 후기에는 “겉과 속이 다른 회사. 인재를 하나의 부품으로 취급하는 회사. 유튜버의 신인 것 마냥 대표가 사람을 업신 여기는 회사”, “업무에 대한 피드백이 아닌 개인에 대한 인격 모독, 언어 폭력이 도를 지나친다”, “원색적인 비난을 서슴지 않는다” 등의 비판이 주를 이뤘다.

이러한 내용이 논란이 되면서, 대도서관의 직원 갑질 논란으로 번졌다. 이에 대도서관은 이날 생방송을 통해 “잠도 안 자고 생각한 끝에 내가 잘못을 했다는 걸 알게 됐고 부끄러웠고 반성하게 됐다”며 사과를 전했다.

이어 대도서관은 “(연락이 닿은 직원들에게) 어떠한 변명도 없이 너무 압박감을 준 것 같아 부끄럽고 미안하다고 이야기했다”며 “남아 있는 직원들에게도 혹시 그런 일이 있었는지 물어보고 만약 있었다면 다신 그런 일이 없을 거라 약속했다”고 이야기했다.

또한 대도서관은 폭언 의혹에 대해서도 “제가 독단적이고 예민한 성격이 있는데 그런 부분들이 (직원들에게) 표현이 된 것 같다. 너무 죄송하다. 다시는 이런 일 없도록 하겠다”고 재차 사과했다.

글 /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사진 / 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