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진이 ‘매불쇼’에서 연반인 재재를 저격했던 발언을 사과했다.

19일 리포터 김태진의 소속사 에이치제이필름 측은 “최근 유튜브 채널 ‘매불쇼’에서 논란이 된 김태진 씨의 발언에 대해 진심으로 고개 숙여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라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이어 “김태진씨는 깊이 있게 생각하지 못한 경솔한 언행에 대해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으며, 신중하지 못한 언행으로 깊은 상처를 받으셨을 재재 님과 재재 팬분들, KBS 측에 대단히 죄송스럽게 생각하고 있습니다”라며 재재에게 직접 연락해 사과했다고 전했다.

김태진은 소속사를 통해 “변명의 여지없이 어떤 이유에서라도 깊이 있게 생각하지 못하고 경솔한 행동에 대해 깊이 반성합니다”라고 사과했다.

한편, 김태진은 18일 ‘매불쇼’에 출연해 “요즘 나한테 ‘재재 만큼만 인터뷰해라’라는 댓글이 달린다. 사람들이 자꾸 저한테 걔라고 배우라고 한다. 내가 걔보다 한참 선배”라고 말해 뭇매를 맞았다. 이어 김태진은 “방송에 이상한 것만 편집돼서 나가니까 X신으로 보이는 것”이라며 거침없이 발언했다.

네티즌들은 KBS 2TV ‘연중라이브’에 출연 중인 김태진의 하차를 요구하는 청원에 격한 공감을 표했다. 네티즌은 “김태진 리포터가 자기가 지금 이렇게 된 건 KBS 제작진이 편집을 못해서 자기를 X신으로 만들었답니다”라며 덧붙였다.

다음은 에이치제이필름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김태진 씨 소속사 에이치제이필름 입니다.

최근 유튜브 채널 ‘매불쇼’에서 논란이 된 김태진 씨의 발언에 대해 진심으로 고개 숙여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김태진씨는 깊이 있게 생각하지 못한 경솔한 언행에 대해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으며, 신중하지 못한 언행으로 깊은 상처를 받으셨을 재재 님과 재재 팬분들, KBS 측에 대단히 죄송스럽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김태진 씨는 오늘 곧바로 재재 님께 연락을 취해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전해드렸습니다.

김태진 씨는 재재 님과, 18년 동안 가족처럼 함께한 KBS 측에도 깊이 사과를 드리는 바입니다. 김태진 씨는 “변명의 여지없이 어떤 이유에서라도 깊이 있게 생각하지 못하고 경솔한 행동에 대해 깊이 반성합니다”라며 전했습니다.

다시 한 번 재재 님과 KBS와 관련된 모든 분들께 그리고 팬분들께 신중치 못한 말로 마음을 상하게 해서 대단히 죄송합니다.

앞으로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더욱 신중에 신중을 기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글 /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사진 / 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