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환희가 ‘목표가 생겼다’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18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MBC 새 수목드라마 ‘목표가 생겼다’ 제작발표회에서 김환희는 “19세 기로에 서 있는 소녀이고 자신의 삶을 망친 사람들에게 복수를 하기 위해 다가가는 소녀”라며 캐릭터를 소개했다.

김환희는 홀어머니 아래에서 19년을 살고 고1 때 학교를 자퇴한 후에는 미래에 대한 기대도 희망도 없이 핸드폰 소매치기를 하며 지내는 이소현 역할을 맡았다.

김환희는 “불우한 가정 환경에서 자랐지만 다크하거나 우울하지 않고 발랄하고 귀엽기도 하고 순수한 면이 있는 다양한 매력을 지닌 아이다. 사건을 겪으면서 소현이가 점점 성장해 나간다. 그 성장기를 시청자분들이 같이 해줬으면 한다”라고 바랐다.

성인이 된 뒤 첫 주연을 맡은 김환희는 “스무 살이 되고 첫 작품으로 대중과 만나게 됐다. 새롭게 도전하는 연기 요소가 많았다. 윤호와의 로맨스 관계도 그렇고 캐릭터가 입체적이어서 보여줄 면이 많았다. 내가 어떻게 연기해야 이 캐릭터를 잘 살릴 수 있을까라는 생각이 계속 들게 만드는 좋은 대본이었다. 좋은 감독님, 배우들과 호흡할 수 있어 좋았다”라고 했다.

‘목표가 생겼다’는 자신의 삶을 불행하게 만든 사람들에게 복수하기 위해 ‘행복 망치기 프로젝트’를 계획한 19세 소녀의 발칙하고 은밀한 작전을 담은 4부작 드라마다. MBC 극본공모전 당선작으로 류솔아 작가의 드라마 데뷔작이며 ‘웰컴2라이프’ ‘부잣집 아들’을 공동 연출한 심소연 PD가 연출한다.

김환희, 류수영, 김도훈, 이영진, 이진희, 박승태, 김이경, 이시우 등이 출연한다.

19일 오후 9시 20분에 첫 방송된다.

글 /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사진 /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