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보아의 둘째 오빠인 뮤직비디오 감독 권순욱이 암 투병 과정에서 겪은 의사들의 싸늘한 태도에 대해 지적하자, 전 의사협회 노환규 회장이 이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복막암 4기 투병 중인 권순욱은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도 당장 이대로 죽고 싶은 마음은 전혀 없는데 의사들은 왜 그렇게 싸늘하신지 모르겠다”며 속상한 마음을 토로했다.

이어 “‘이 병이 나을 거라고 생각하세요?’, ‘주변 정리부터 슬슬하세요’, ‘환자가 의지가 강한 건 알겠는데 이런저런 시도로 몸에 고통 주지 말고 그냥 편하게 갈 수 있게’ 등 의사들에게 들은 비관적인 말들을 나열했다.

권순욱은 “최근에 입원했을 때 그리고 다른 병원 외래에 갔을 때 제 가슴에 못을 박는 이야기들을 제 면전에서 저리 편하게 하시니 도대체가 제정신으로 살 수가 없었던 시간들이었다”며 “하지만 여러분들의 응원과 조언들로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서 이 시도 저 시도 다해보도록 하겠다.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노 전 회장은 “얼마나 섭섭했을까. 그 심정 백분 이해가 된다. 의사들이 환자의 아픔을 공감하고 환자를 가족처럼 생각해서 안타까워하면 얼마나 좋을까. 모든 환자들의 바람일 것”이라고 권순욱을 위로했다.

그러면서도 “그가 만난 의사들이 왜 그렇게도 한결같이 싸늘하게 대했을까”며 “그 이유는 한 마디로 ‘자기방어’다. ‘싸늘한 자기방어’는 의사들의 의무가 되었다”고 밝혔다.

노 전회장은 권순욱이 공개한 의무기록지에서 ‘복막으로 전이된 상태로 완치나 (근본)수술이 안되고 앞으로 평균적으로 남은 시간은 3개월~6개월이고 항암치료를 하면 기대여명이 조금 더 늘어날 뿐’, ‘(복막염 발생 후) 평균여명은 3개월~6개월이나 (복막염) 수술을 하지 않으면 수일 내 사망할 수 있음’이라고 기록된 사실을 언급했다.

그는 “의사가 무덤덤하게 이런 얘기들을 환자 앞에서 늘어놓는다면 환자 입장에서는 의사가 지나치게 냉정하다고 생각할 수 있다”면서도 “만일 의사들이 이런 ‘싸늘하고 냉정한 경고’를 하지 않았다면 그러면 환자의 상태를 정확히 알리지 않았다는 이유로 가족은 조기사망에 대한 책임을 의사에게 돌릴 수 있고 결국 의사는 법정소송으로 시달리게 되는 경우가 허다하다. 그리고 ‘불충분한 설명’을 이유로 의사는 실제로 법적인 책임을 지는 상황까지 몰릴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노 전회장은 “국가와 이 사회가 의사들에게 ‘싸늘하고 냉정한 경고’에 대한 주문을 해왔고 이제 그 주문은 의사들에게 필수적인 의무사항이 됐다”고 지적했다.

또한 “(의사에게는) 발생할 수 있는 수많은 부작용에 대한 빠짐없는 설명의무가 주어져 있고, 법적 책임으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희박한 부작용’마저도 의사들은 일일이 설명해야 하고 그 설명을 들은 환자가 겁을 먹고 그에게 꼭 필요한 치료를 거부하는 경우가 발생해 지나치게 걱정이 많은 환자들에게는 올바른 선택의 기회를 앗아가기도 한다”고 밝혔다.

노 전회장은 “‘싸늘하고 냉정한 경고’에 대해 섭섭해하지 마시라. 죄송하지만, 이런 싸늘한 환경은 환자분들 스스로 만든 것이다. 안타깝게도 환경은 바뀌지 않을 것이다. 오히려 시간이 갈수록 악화될 것”이라며 “의사는 ‘존중과 보호’를 받을 때 최선을 다할 수 있다. 그러나 대한민국 의사들이 받는 것은 ‘존중과 보호’가 아니라 ‘의심과 책임요구’다. 이런 상황에 놓인 의사들의 따뜻한 심장들이 매일 조금씩 싸늘하게 식어가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다만 노 전회장은 의사 입장을 두둔하는 가운데서도 “어려운 상황이지만 권순욱씨가 이를 극복해내고 건강을 회복하시기를 간절한 마음으로 빈다”고 덧붙였다.

글 / 이슈퀸
사진 / 권순욱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