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겸 변호사 서동주가 남다른 몸매를 자랑했다.

서정희는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MOM AND DAUGHTER DANCE TOGETHER”이라는 글과 함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서정희가 딸 서동주와 함께 방송 대기실에서 춤을 추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특히 딸 서동주는 몸에 딱 붙는 원피스를 입고 있는데 개미허리처럼 날씬한 몸매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168cm에 52kg라고 밝힌 서동주의 마른 몸매가 눈에 띄는 것.

한편 서정희와 서동주는 방송과 SNS를 통해 근황을 전하며 팬들과 소통하고 있다.

글 /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사진 / 서정희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