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스타 아리아나 그란데(27)가 약혼자 달튼 고메즈(25)가 1년 6개월의 교제 끝에 결혼했다.

PA News를 비롯해 다수의 현지 매체는 아리아나 그란데가 지난 주말 20명 미만의 손님을 초대한 뒤 결혼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결혼식은 캘리포니아에 있는 아리아나 그란데의 집에서 열렸다.

아리아나 그란데 측 관계자는 PA News에 “그들이 결혼했다. 20명도 안 되는 작고 친밀한 방에서. 너무 행복하고 사랑으로 가득 찬 방이었다. 커플과 가족들은 더할 나위 없이 행복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12월 아리아나 그란데는 로스앤젤레스 부동산 에이전트와 약혼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남편 달튼 고메즈는 고급 부동산 시장에서 중개업자로 일하고 있다.

아리아나 그란데는 지난해 크리스마스 직전 인스타그램에 약혼 소식을 전하며 왼손에 진주와 다이아몬드 반지를 착용한 사진을 게재한 바 있다.

아리아나 그란데와 달튼 고메즈는 지난해 2월 로스앤젤레스의 한 레스토랑에서 키스하는 모습이 언론에 포착됐으며, 5월에는 아리아나 그란데와 저스틴 비버의 컬래버레이션 곡 ‘Stuck With U’의 뮤직비디오에 커플로서 처음으로 대중 앞에 모습을 드러낸 바 있다.

한편 아리아나 그란데는 6번째 앨범 ‘Positions’로 지난 10월 영국과 미국 차트에서 모두 1위를 차지했다.

글 /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사진 / 아리아나 그란데 인스타그램2살 연하 부동산 중개업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