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 가수 박군이 돌아가신 어머니와 함께한 추억을 떠올렸다.

16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박군과 이상민이 박군 어머니의 산소에 방문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박군은 이상민과 함께 어머니의 산소를 찾았고, 미리 준비한 금반지를 놔드리고 기뻐했다. 박군은 “고등학교 때 돈 모아서 14k로 반지를 해드린 적 있다. 그걸 받고 엄마가 엄청 좋아하시는데 ‘네가 돈이 어디 있어가지고 이런 거 하냐’라고 성질내고하면서 진짜 속으로는 좋아하는 걸 보는데 그때 너무 좋았었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박군은 “진짜 가장이 된 기분이 있지 않냐. 어른 됐으니까 순금을 하면 엄청 좋아하실 거 같다. 엄마가 엄청 자랑할 거 같다”라며 털어놨고, 이상민은 “희한하다. 엄마와 자식 관계라는 건. ‘이제 뭔가 해드릴 수 있을 것 같다’라고 하면 아프거나 돌아가신다”라며 맞장구쳤다.

이상민은 “혼자 와서 울 때는 왜 그렇게 찾아와서 울었던 거냐”라며 질문했고, 박군은 “학교 다닐 때부터 계속 힘들었다. 계속 힘든 것만 보고 저도 힘들고 학창 시절에는 거의 알바만 계속 하고. ‘스무 살 되면 중국집 그만두고 회사에 가면 이렇게 힘들지 않겠지’ 그랬는데 어머니는 돌아가시고 혼자 밖에 안 남고”라며 고백했다.

박군은 “군 생활 하면서 엄청 고달프고 힘드니까 어디 가서 말할 데도 없고 ‘나는 왜 삶이 어릴 때부터 힘들까’ 싶었다. 편한 게 없고 몸으로도 정신적으로도 힘들기만 할까. 너무 답답해서 찾아와서 그냥 말없이 펑펑 울기만 하니까 그게 날아가더라”라며 밝혔다.

더 나아가 박군은 후회되는 일들을 떠올렸고, “어머니가 꼼장어를 되게 좋아하셨는데 중환자실에 가시기 전에 꼼장어를 같이 먹고 술을 드시면 안 되는데 너무 드시고 싶어 하시더라. 그렇게 드시고 얼마 안 돼서 너무 악화돼서 중환자실에 가셨다”라며 회상했다.

박군은 “그때 어머니는 마지막이라는 걸 느끼셨나 보다. “술 드신다고 할 때 저는 엄청 화를 냈다. 아들하고 먹고 싶어서 그러셨던 거 같다. 그때 즐겁게 했으면 좋았을 텐데 너무 후회가 된다”라며 씁쓸함을 드러냈다.

이어 박군은 “어머니가 비행기 한 번 못 타보셨다. 제주도 가서 회도 좋아하시는데 회에 소주 한 잔 못 따라드렸을까. 그 후회가 엄청 크다”라며 탄식했다.

1986년에 외아들로 태어난 박군은 부모님이 성격 차이로 어린 시절 이혼한 뒤 홀어머니 아래서 자랐다. 중학교 2학년 때 어머니가 요도암 말기 판정을 받았다. 가정 형편 상 대학 중퇴 후 생계를 위해 20살에 직업 군인이 됐고, 3년차 하사로 군 생활 중이던 2007년 어머니가 갑자기 쓰러졌다는 소식을 듣고 급히 병원으로 가던 버스 안에서 어머니의 임종 소식을 들었다.

박군은 15년간 직업군인으로 근무하다가 제작자이자 프로듀서 바비문의 눈에 띄어 2019년 트로트 가수로 데뷔했다.

글 / 엑스포츠뉴스
사진 / SBS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