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희롱’ 논란에 휩싸인 박나래가 시상식에서 진땀을 흘렸다. 13일 경기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제57회 백상예술대상 시상식이 진행됐다. 신동엽과 수지가 MC를 맡은 가운데 시상식은 코로나19로 여파로 지난해에 이어 무관중으로 치러졌다.

이날 TV부문 예능상 시상에는 전년도 수상자 유재석과 박나래가 시상자로 나섰다.

박나래는 “미녀 개그우먼”이라고 자신을 소개하며 유재석의 데뷔 30주년을 축하했다. 그러면서 박나래는 예능상 후보에 오른 유재석에게 “작년에도 수상을 하시고 올해에도 후보에 올랐다. 2년 연속 수상 가능할 것 같냐”라고 물었다.

이에 유재석은 “없다고 하면 거짓말이고, 있다고 하자니 속 보이고 애매하게 넘어갔으면 좋겠다”라고 대답했다.

박나래는 함께 예능상 후보에 오른 MC 신동엽에게도 인사했다. 박나래는 “신동엽 씨도 데뷔 30주년이시다. 두 분이 한공간에 있는 모습을 보기가 쉽지 않은데 덕담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이에 신동엽은 “유재석 씨와 한 공간에 매년 같이 있는데, 저는 늘 사회를 봤고 유재석 씨는 늘 상을 받았다”라며 “전 앞으로도 사회를 보는 게 좋다”라고 재치 있는 답변을 했다.

신동엽은 “박나래 씨가 저랑 프로그램을 같이하고 있다. 그동안 여러 가지 다이어트 방법을 다 시도했는데 최근 들어서 마음고생 다이어트로 살이 많이 빠졌다. 괜찮으시냐”라고 의미심장한 말을 던졌다.

이에 박나래는 다소 당황한 기색을 내비치며 “과학을 이기는 게 따로 있더라. 두 분의 훈훈한 모습에 진땀이 다 난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지난 3월 박나래는 최근 웹 예능프로그램 ‘헤이나래’에서 남자 인형을 소개하던 중 성적인 발언과 행동을 취해 성희롱 논란에 휩싸였다.

영상에서 박나래는 한 남자 연예인을 지칭하며 “바지 속의 고추”라며 “바지는 ‘삐’ 처리하고, 고추는 채소니까 영상에 나가도 된다”라고 말했다. 또 인형의 팔을 사타구니 쪽으로 가져가 성기 모양을 만들며 장난스러운 발언을 하거나, 다리를 모아 테이블 다리를 비비는 등 음란한 행위를 연상시켰다.

당시 박나래의 행동을 본 시청자들은 불쾌감을 표현했고 논란이 커지자 결국 제작진은 사과와 함께 해당 프로그램을 폐지했다.

이에 박나래는 자신의 SNS를 통해 “미숙한 대처 능력으로 많은 분들께 실망감을 안겼다”라며 “저를 믿고 응원해 주신 많은 분들께 죄송한 마음뿐이다. 앞으로는 말 한마디, 행동 하나도 더 깊게 생각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사과했다.

박나래의 사과에도 논란은 가라앉지 않았고, 누리꾼들은 박나래의 무책임한 행동을 비난하며 출연 중인 ‘나 혼자 산다’에서의 하차를 요구했다.

결국 박나래는 경찰 정식 조사를 받게 됐고, 박나래 측은 경찰 조사 사실을 인지하고 있으며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글 /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인턴기자
사진 / JTBC 방송 화면, 헤이나래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