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M 에어팟

KCM이 귀에 에어팟을 끼고 ‘라디오스타’ 방송을 한 이유가 밝혀졌다.

12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 KCM은 녹화 시작 때부터 귀에 에어팟을 착용했고, 녹화 중에도 계속 벗지 않았다.

아무 설명 없이 녹화가 진행되던 중 유세윤은 “용기 내서 여쭤보는데, 귀에 팟(에어팟 ) 끼고 있는 진짜 이유가…(뭐냐)”고 물었다.

KCM은 “중간에 전화 올 데가 있어 (미리 제작진에게) 얘기를 했다. 엄마 전화 받으려고 (착용했다)”고 답했다.

이어 “엄마랑 같이 (살고) 있는데, 건강이 안 좋으셔서 전화를 못 받았던 때가 있다. 전화를 못받아서 위급 상황도 있었다”고 말했다.

KCM은 “(다른 방송에서) 이거 그냥 좀 끼고 있겠다는 식으로 (말해) 장난처럼 희화가 됐는데, 그때(어머니 위급 상황)부터 끼고 있는 거다”고 설명했다.

그의 설명에 김구라는 “효심의 이어폰이다”고, 유세윤은 “효팟이네”라며 맞장구를 쳤다.

한편 이날 ‘라디오스타’ 방송에는 정준하, 김종민, KCM, 나인우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글 / 이슈퀸
사진 / MBC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