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윤지가 전날 화제를 모았던 의미심장한 글에 대해 직접 해명에 나섰다.

이윤지는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실은 저의 반복적인 실수로 소울이가 다칠뻔 했어요. 한달전에도 같은 일로 다친 적 있거든요. 안전에 대한 경각심이 낮다는 생각이 저를 괴롭힌 밤에 괜한 스토리를 올려 여러 분들께 심려를 끼쳤어요”라고 해명했다.

이윤지는 “영아의 경우 특히나 스스로를 위험에서 구할 수 없기에 양육자의 더욱 각별한 보살핌이 필요한데 말이에요. 저의 요즘에 아이와 관련된 사회적 이슈들이 큰 영향을 미치고 있어서 더욱 속상했던 밤. 자책을 했지만 그것에 머무르지 않고 다시 새날을 시작하는 것만이 제가 해야만 일이겠지요”라고 덧붙여 속상한 마음을 토로했다.

전날 이윤지는 “진짜 별로다. 잘난척 하면서 결국. 오늘 안에 사고를 치는. 후회를 그렇게 하고 또 후회를 한다는 건 정말 있어서는 안 되는 일인데.. 정말 진짜. 미안해 아가”라는 글을 올려 걱정을 낳은 바 있다.

이윤지의 글은 많은 부모님들의 공감을 얻었으며, 누리꾼들은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다음은 이윤지 글 전문.

실은 저의 반복적인 실수로 소울이가 다칠뻔했어요. 한달전에도 같은일로 다친적있거든요.

안전에 대한 경각심이 낮다는 생각이 저를 괴롭힌 밤에, 괜한 스토리를 올려 여러분들께 심려를 끼쳤어요.

영아의 경우 특히나 스스로를 위험에서 구할수 없기에 양육자의 더욱 각별한 보살핌이 필요한데 말이에요.

저의 요즘에 아이와 관련된사회적 이슈들이 큰영향을 미치고 있어서 더욱 속상했던 밤. 자책을 했지만 그것에 머무르지않고 다시 새날을 시작하는것만이 제가 해야만 일이겠지요. 엄마, 그 말의 무게를 더욱 새기는 아침입니다. 엄마들힘내요 오늘도

글 /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사진 / 이윤지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