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우드 배우 기네스 팰트로가 브래드 피트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23일(현지시간) ‘하워드 스턴 쇼’에 출연한 기네스 팰트로는 1995년 웨인스타인이 성추행을 시도했을 때, 당시 남자친구이자 약혼자였던 브래드 피트가 자신을 보호해준 일화를 공개했다.

그는 1996년 영화 ‘엠마’에 캐스팅 됐을 때, 웨인스타인에게 마사지를 요구받았다. 웨인스타인은 베버리힐스에 있는 초호화 호텔로 자신을 불러 “침대에서 함께 마사지를 받자”고 말했다고.

팰트로를 통해 이 사실을 알게 된 브래드 피트는 영화 ‘햄릿’ 시사회 현장에서 웨인스타인을 보고 “한 번만 더 팰트로를 불편하게 만들면 너를 죽일 거다”라고 경고했다.

그때를 회상하며 팰트로는 “당시 나는 명예나 힘이 없었다. 남자친구 피트는 자신의 명예와 힘으로 맞서 싸워줬다”며 “환상적이었다”고 칭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