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바이 사망사고에 연루된 박신영 아나운서가 자필 입장문을 통해 사과했다.

박신영은 12일 오전 자신의 SNS 인스타그램에 자필 사과문을 게재했다.

앞서 SNS 게시글 모두를 삭제한 뒤라 계정에는 사과문이 담긴 게시글 1개만 올라온 상태.

사과문에서 박신영은 “황색불에 빨리 지나가야겠다는 생각으로 속도를 내며 과속을 해 오토바이 운전자를 사망에 이르게 했다”며 “저에게도 명백히 과실이 있다”고 밝혔다.

다시 한 번 고인과 유가족분들께 깊은 사죄를 드린다. 앞으로 어떤 비난과 벌도 달게 받고 평생 속죄하며 살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용서 받을 수 없는 일이라 생각한다. 정말 죄송하다”고 재차 사과했다.

박신영은 “기사의 수많은 댓글들로 인해 상처받으신 유가족 분들을 생각하면 너무나도 가슴이 아프다”며 “고인에 대한 비난은 멈춰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경찰, 박신영 소속사 등에 따르면 박신영은 10일 오전 자신의 차량을 운전하여 이동하던 중 사거리에서 진입하는 오토바이를 미처 발견하지 못하고 충돌했고, 오토바이 운전자는 사고 직후 현장에서 구호 조치를 받았으나 사망했다.

박신영은 경찰 조사를 받은 뒤 귀가한 상태다.

박신영은 출연 중인 JTBC ‘라이브 레슨 70’과, MBC ‘스포츠 매거진’에서 활동 중단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뉴욕대학교 경제학 학사 출신인 박신영은 지난 2014년 MBC 스포츠플러스 아나운서로 데뷔했다. 프로야구 팬들 사이에서 높은 인지도를 자랑하며 MBC ‘스포츠 매거진’, 채널A ‘닥터 지바고’, JTBC Golf ‘라이브레슨70’ 등을 진행했다.

최근에는 아이오케이 TN엔터사업부와 전속계약을 맺으며 다양한 활동을 이어왔다.

다음은 박신영 자필 사과문 전문.

어제는 너무 경황이 없어 조금 더 일찍 사과드리지 못한 점 너무나도 죄송합니다.

저에게도 명백히 과실이 있습니다.

저는 황색불에 빨리 지나가야겠다는 생각으로 속도를 내며 과속을 해 오토바이 운전자를 사망에 이르게 했습니다.

어제 무거운 마음으로 유가족분들을 찾아뵙고 사죄드렸지만 그 어떤 말로도 용서받지 못할 일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습니다.

현재 기사의 수많은 댓글들로 인해 상처받으신 유가족 분들을 생각하면 너무나도 가슴이 아픕니다.

더 이상 고인에 대한 비난은 멈춰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다시 한 번 고인과 유가족분들께 깊은 사죄를 드립니다.

앞으로 어떤 비난과 벌도 달게 받고 평생 속죄하며 살겠습니다.

용서받을 수 없는 일이라 생각합니다.

정말 죄송합니다.

글 / 이슈퀸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박신영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