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종 의혹 속에 활동을 중단한 서예지가 제57회 백상예술대상 틱톡 인기상 투표에서 1위를 차지했다. 이에 그의 참석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제57회 백상예술대상 틱톡 인기상 투표는 10일 오후 11시 59분 마감됐다. 투표 결과에 따르면 서예지는 78만 표로 1위에 올랐다. 2위는 67만 표를 받은 신혜선이다.

틱톡 인기상 투표는 지난 3일부터 진행됐다. TV, 영화 부문 본상 후보자들이 틱톡 인기상 후보였다. 이에 남자 35명, 여자 34명이 선정됐고, 서예지는 tvN ‘사이코지만 괜찮아’로 TV부문 최우수연기상 후보에 오르며 틱톡 인기상 후보에도 오르게 됐다.

특히 서예지는 투표 첫날부터 1위에 올라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사이코지만 괜찮아’가 넷플릭스 등을 통해 해외에서도 큰 사랑을 받은 만큼 해외 팬들의 투표가 쏟아졌던 것으로 추측된다. 그 결과 서예지는 쟁쟁한 선후배 배우들을 제치고 압도적 표 차이로 인기상 1위 주인공이 됐다.

서예지는 지난달 각종 의혹의 주인공이 되면서 사실상 활동을 중단한 상태다. 전 연인 김정현 조종설이 불거진 후 학력 위조설, 학교 폭력 의혹, 스태프 갑질 의혹 등이 쏟아져나온 것. 이후 서예지는 예정됐던 영화 ‘내일의 기억’ 언론시사회에 불참한 바 있다. 더불어 물망에 올랐던 OCN 새 드라마 ‘아일랜드’ 출연도 불발됐다. 최근 소속사는 “서예지가 ‘아일랜드’에 출연하지 않기로 최종 협의했다”고 전했다.

이에 서예지의 제57회 백상예술대상 참석 여부에 많은 이의 시선이 쏠려 있다. 만약 서예지가 참석한다면, 여러 의혹 이후 처음으로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내는 것. 틱톡 인기상 1위의 영예를 안은 가운데 서예지가 한 달 만에 공식석상에 설지, 궁금증이 높아진다.

한편 제57회 백상예술대상은 오는 13일 오후 9시부터 진행된다. JTBC, JTBC2, JTBC4에서 생중계한다.

글 /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사진 / 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