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이지혜가 컨디션 난조로 입원하면서 DJ로 활동 중이던 ‘오후의 발견’ 출연을 잠시 중단하게 됐다. 과로로 추정된다.

10일 이지혜가 컨디션 난조로 입원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이지혜의 소속사 관계자는 이날 엑스포츠뉴스에 “주말에 컨디션이 갑자기 안 좋아져 오늘 입원했다”라고 밝혔다.

이지혜는 현재 MBC FM4U ‘오후의 발견 이지혜입니다’의 DJ를 포함해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등 다양한 프로그램에서 활발히 활동 중이다. 자신의 개인 유튜브 채널 ‘관종언니’를 통해서도 꾸준히 누리꾼과 소통을 이어오고 있다.

이지혜의 입원으로 10일 방송된 ‘오후의 발견’은 뮤지컬 배우 김호영이 대신 DJ로 나서 진행을 이어갔다.

이지혜 측은 “원래 아팠다거나, 병에 걸린 것은 아니다”라고 상황을 전하며 걱정하는 이들을 안심시켰다. 이어 “컨디션이 안 좋아서 휴식을 취해야 할 것 같아 입원하게 됐다. 정확히 언제까지 입원할지는 모르겠지만 며칠 간 라디오 DJ를 할 수 없을 것 같다”라고 현재의 상황을 설명했다.

MBC 라디오 관계자 역시 “‘오후의 발견 이지혜입니다’는 당분간 대타 DJ로 진행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대타 DJ로 나선 김호영은 이날 방송에서 “샵디(이지혜) 목소리가 안 들려서 무슨 일인가 하실 텐데, 샵디가 바쁘게 일하느라 컨디션이 조금 안 좋아졌다고 한다. 컨디션을 회복하고 돌아올 때까지 청취자분들에게 익숙한 제가 자리를 채워드리려고 한다”라면서 “많은 분들이 놀라셨을 텐데, 이지혜 씨가 컨디션을 회복할 때까지 제가 진행을 맡게 됐으니 양해와 응원을 부탁드린다. 이지혜 씨가 에너지를 채워서 돌아올 때까지 청취자들과 신나게 놀아드리겠다”고 얘기했다.

이지혜의 입원 소식을 들은 누리꾼들도 “샵디 빨리 회복하길”(ior***), “이지혜씨 밝은 모습 벌써 그립네요”(gqw***), “정말 건강이 최고”(rtn***) 등 이지혜의 쾌유를 바라는 다양한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글 /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사진 /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