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엑소 세훈이 사생팬의 만행을 이야기했다.

세훈은 지난 10일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세훈은 “찬열이 형과 백현이 형은 잘 지내고 있다”며 “백현이 형이랑은 아직 연락을 주고받진 않았는데 잘 지내고 있는 것 같다”며 병역의 의무를 다하고 있는 멤버들의 근황을 대신 전했다.

이어 팬들과 소통을 하던 세훈은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는 휴대폰에 전화가 걸려오자 “부탁할게요. 전화하지 마세요”라고 이야기했다.

아이돌 멤버가 라이브 방송을 하게 되면 사생팬들이 해당 멤버에게 전화해 자신이 갖고 있는 번호가 진짜 번호가 맞는지 확인하는 일이 비일비재한 상황에서 세훈도 피해를 입은 것.

세훈은 “하루에 (사생에게) 전화가 100통은 온다”며 “근데도 일부러 번호를 안 바꾼다. 바꿔도 전화가 오기 때문”이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세훈의 사생 전화 피해는 중국 연예뉴스에까지 기사화되며 화제를 모았다. 특히 시나연예는 메인페이지에 세훈의 사생 피해 호소를 게재하며 이목을 끌었다.

한편 세훈이 속한 엑소는 오는 6월 7일 스페셜 앨범 ‘돈트 파이트 더 필링'(DON’T FIGHT THE FEELING)을 발매한다.

글 /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사진 / 세훈 인스타그램 라이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