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자 박탐희가 남편한테 놀라서 심쿵한다고 밝혔다.

10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에서는 박탐희가 스페셜 MC로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MC 김숙은 결혼 14년 차에 접어든 박탐희의 결혼생활에 대해 초현실 부부의 끝판왕이라는 얘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박탐희는 그동안 ‘동상이몽’에 나왔던 남편들을 두고 “사랑꾼 남편들이 많더라. 그런데 저런 남편이 있기는 하겠지만 저렇게 많을까 싶었다”라고 말하며 자신과 남편의 경우 현실적인 부부라고 전했다.

김숙은 박탐희가 “우리 부부는 더이상 남녀 사이 아니다. 스킨십이 없다고 했다더라”라며 어떻게 된 일인지 물어봤다. 박탐희는 “애가 둘인데 남편한테 손 갈 시간이 없다. 남편한테 기댈 시간이 없다”고 했다.

김숙은 “그래도 남편한테 심쿵할 때가 있지 않으냐”라고 궁금해 했다. 박탐희는 “놀라서 심쿵한다”며 설레서 심쿵하는 것이 아니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 / SBS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