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신주아가 유튜브를 통해 태국 생활을 공개했다.

신주아는 지난 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에브리데이신주아’에 새로운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에서 신주아는 코로나19 확진자 상황을 공개하며 “현재 감염 상황이 심각해서 사실상 럭다운 상황”이라며 “태국 격리기간이 원래 완화됐었는데, 다시 14일로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신주아는 수영장이 딸린 대저택을 공개하기도 했다. 특히 신주아는 으리으리함을 넘어선 거실에서 TV를 보며 “태국 넷플릭스에서 ‘빈센조’가 1위”라며 한국 드라마가 톱10 안에 세 편이 들어있다고도 이야기했다.

또 신주아는 “나도 요즘에 ‘빈센조’를 보고 있다”며 “드라마 볼 때 자막은 태국어로 해놓고 보고 있다. 그래야 태국어가 더 늘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이미지 원본보기

이어 태국어 공부에 나선 신주아의 모습이 담겼다. 신주아는 “코로나19 전부터 영상으로 수업을 받았다”면서도 “근데 코로나19 때문에 너무 답답하다”고 이야기했다.

공부를 준비하던 중 신주아는 도우미 이모님의 부름에 거실을 가로질러 나갔다. 한국에서 주문한 물품을 기쁘게 받은 뒤 다시 방으로 돌아가던 신주아는 “거실이 커서 운동이 된다”며 대저택의 크기를 자랑하기도 했다.

또 인기척에 깜짝 놀라며 “집에서 일하시는 분들이 여기저기서 나온다”고 자막으로 표기했다.

공부를 마친 신주아는 맑은 날씨의 방콕 밤하늘 아래서 호텔급 수영장을 바라보며 힐링을 하는 모습을 보였다.

신주아는 저녁으로 태국 수키야키를 준비해 맛있는 식사를 마치고 후식으로 오렌지 쥬스를 마시며 유튜브를 마무리했다.

글 /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사진 / 신주아 유튜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