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비가 명품 로퍼를 셀프 선물했다.

아이비는 지난 6일 개인 유튜브 채널 아이비티비를 통해 “열심히 일한 나에게 주는 셀프선물”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업로드했다.

이번 영상에서 아이비는 뮤지컬 연습으로 바쁜 근황을 전하며 최근 구입한 다양한 쇼핑 아이템들을 소개하는 모습을 담았다. 특히 아이비는 100만원대 명품 로퍼를 언박싱해 눈길을 끌었다.

아이비는 “정말 오랜만에 조금 돈을 써봤다”면서 박스에 담긴 명품 신발을 꺼냈다. 아이비는 “신어보니까 생각보다 편하고 투박해보이지 않더라. 그래서 결정적으로 구입하게 됐다”며 구입한 이유를 설명했다.

아이비는 신발을 자랑하며 “캐주얼한 옷에도 잘 어울리고 드레시한 옷에 믹스매치해도 귀엽게 어울리더라”고 만족스러워했다.

한참 자랑을 늘어놓던 아이비는 “갖가지 이유는 계속 만들 수 있다”면서 “진짜 몇 달 동안 비싼 거 아무것도 안 사고 열심히 살았다. 요 정도는 저에게 셀프로 선물해도 괜찮겠죠?”라고 합리화해 웃음을 선사했다.

글 /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사진 / 아이비티비 유튜브 영상 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