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혜선이 자신의 미술 작품 평가에 대해 민감한 반응을 보였다.

자신의 그림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다수 게재하며 “예술은 판단 기준을 가지고 평하는 것이 아니라 객관적일 수 없다”, “타인의 평가를 두려워 말길”이라는 등의 글을 올린 것.

지난 6일 방송된 ‘정영진 최욱의 매불쇼’에 출연한 현직 화가 ‘홍대 이작가’는 자신을 “미술에 대해 친근하게 얘기해 주는 남자. 이 구역의 미친놈”이라 소개한 뒤 연예인 화가 구혜선, 하정우, 솔비의 작품에 대해 평가했다.

정영진은 “솔비 구혜선 중 누가 더 인정을 못 받느냐”고 물었고 이작가는 “정영진, 최욱과 매불쇼 법무팀을 믿고 솔직하게 말씀드리겠다”며 소신 발언을 시작했다.

그는 “구혜선 (작품은) 은 말할 가치도 사실 없다. 구혜선이 방송에서 자신이 방송에서 예고를 가려다 떨어진 이유가 어쩌고저쩌고 많고 유명하다. 그것 때문에 허언증 환자다 이런 얘기도 많지 않느냐”고 말했다.

이 작가는 이어 “구혜선이 미술 작가도 하고 영화감독도 하고 글 쓰는 작가도 한다. 미술 하나만 봤을 때 뭐 하나 제대로 하는 게 없다”며 웃었다.

그는 “개인적인 바람으로는 배우나 하셨으면 좋겠다. 감독도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미술은 즐겨라. 본인의 예술적 재능이 있는 것 같기는 하다. 백화점에 전시할 수준도 안 된다. 그냥 취미 미술 수준이다. 홍대 앞 취미 미술 학원생들 (수준)”이라고 말했다.

이 작가는 하정우에 대해서는 “미술에 상당한 재능이 있으나 어디까지나 아마추어 수준”이라고, 솔비에 대해서는 “작년까지는 중고등학생 수준이었으나, 올해들어 전시는 가능한 수준까지 올라왔다”고 평했다.

조영남에 대해서는 “연예인 미술 작가 중 유일하게 인정받은 작가”라고 호평했다.

구혜선은 10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예술은 판단 기준을 가지고 평가하는 것이 아니라 느끼는 것이기에 객관적일 수 없어요”라며 자신이 그린 그림 사진을 첨부했다.

그는 “이전에 모든 인간의 삶이 예술이며 모두 예술가가 될 수 있다는 말을 한 적이 있었는데요”라며 “예술은 대단한 것이 아니고요. 지금 우리가 이 ‘시간’과 ‘공간’에 존재한다는 것을 표현하는 방식일 뿐. 그렇기에 노인이 주름을 만지는 것도 예술이라 행위 하면 예술이 되는 것이고 어린아이들의 순진한 크레파스 낙서도 액자에 담아 전시함으로 예술이 될 수가 있지요”라고 말했다.

구혜선은 “꿈꾸는 여러분들 모두 예술가가 될 수 있으니 타인의 평가를 두려워 말길..!. 저의 섬세화를 몇장 올려요”라고 덧붙였다.

구혜선은 앞선 9일에도 자신의 화가, 영화감독 등의 활동에 관해 밝힌 인터뷰 기사 링크를 인스타그램에 게재한 바 있다.

글 / 이슈퀸
사진 / 매불쇼 캡처, 엑스포츠뉴스DB, 구혜선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