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에이프릴 출신 이현주가 유튜브 개설 소식을 전했다.

이현주는 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현주소’ 개설 소식을 알리며 ‘vlog. 친구와 집콕, 행복한 하루’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이현주는 영상 설명글을 통해 “안녕하세요 이현주입니다. 저의 소소한 일상들을 영상으로 기록해 보고 싶어서 이렇게 유튜브를 시작하게 되었어요”라고 전했다.

이어 “오늘은 제가 평소에 친구와 시간을 보낼 때의 모습을 담아봤어요. 제가 그랬던 것처럼 이걸 보시는 여러분도 지친 일상 속 힐링 할 수 있는 시간이 되시길 바랍니다. 오늘도 함께해 줘서 고마워요. 항상 감사드립니다”라고 덧붙였다.

영상 속 이현주는 친구네 집에 놀러가 파자마를 입고 감바스 요리를 시작했다. 이현주는 “친구는 샥슈카, 저는 감바스를 만들고 있다. 저희가 지금 아무것도 먹질 않아서 배가 너무 고프다. 이걸 만들면서 마라탕이 먹고 싶어서 이따가 혹시 모른다”며 미소를 지었다.

이어 이현주는 친구와 함께 먹방을 펼쳤다. 이현주는 “이젠 눈 감고도 만드는 감바스”라며 뿌듯해했다. 이현주는 식사 후 미러아트를 하며 시간을 보냈다.

지난 4월 18일, 이현주는 SNS를 통해 에이프릴 활동 당시 괴롭힘을 당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앞서 2월, 이현주의 동생이라고 밝힌 누리꾼 A씨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이현주가 그룹 내 왕따 때문에 탈퇴했다고 주장했다.

논란이 커지자 소속사 측은 왕따 의혹을 해명하며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이후 당사자인 이현주가 입장을 밝혔고, 대중은 응원 물결을 이어갔다.

한편, 이현주는 SNS를 통해 팬들과 소통을 이어가고 있다.

글 /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글 / 이현주 유튜브 ‘현주소’ 캡처화면